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대학가 ‘위드 코로나’로 한발 더…“일방적 추진” 반발도

입력 2021-10-01 05:20업데이트 2021-10-01 05: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한 대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율이 70%를 넘고 ‘위드 코로나’ 논의가 본격화 하는 가운데 대면수업을 확대하는 대학들이 늘면서 수업운영 방식 변경을 두고 학생들과 마찰을 빚는 곳도 나오고 있다.

1일 대학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일 이어지고 있지만 이번 달부터 일부 대학에서는 대면수업을 확대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코로나19 사태가 2년째 이어지면서 더 이상 원격수업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는 판단에서다.

전 국민 70% 1차 백신접종에 이어 2차 접종이 진행되는 상황도 대면수업 확대 결정에 영향을 미친 요인이다. 교육부는 전 국민 70% 1차 접종 시점을 대학 대면수업·활동 확대 시점으로 잡았다.

이미 서울대와 성균관대, 숭실대 등은 이번 달부터 대면수업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동국대는 이번 달 18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에서는 실험·실습·실기수업은 대면수업으로 진행하되 전체 이론 강의는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3단계로 내려올 경우 50명 이하 이론 강의는 대면수업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일부 학교에서는 대면수업 확대 결정에 따라 학생 사이에서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가 없었다며 반발도 나온다. 대면수업으로 전환될 경우 주거문제가 불거질 수 있고 학교방역에 관한 학내 합의도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면수업 확대가 예정된 숭실대에서는 총학생회에서 안정성 있는 학사운영과 방역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존에 계획된 2학기 수업방식으로 전환됐다며 본부를 비판했다.

숭실대 총학생회는 대학 본부에 대면수업 전환 시 수강 학생 동의를 얻어 전환할 것과 대면수업 진행 시 실시간 화상 강의를 병행해 학생 수업 참여권을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한양대 총학생회도 학교 측과 다음 달 대면수업 전환 시 학생들에게 최소 2주 전에는 수업 형태 전환에 관한 공지를 하기로 협의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6월 대학의 대면활동 단계적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서 학생 학습권 보호를 위해 주요 학사운영 사항은 학생 등 구성원과 소통체계를 구축해 충분한 의견수렴 후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수업 방식 결정 과정에 학생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학생 단체인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전대넷)가 지난 7월 대학생 244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보면, ‘2학기 수업 방식과 성적 평가 과정에 학생 의견이 잘 반영된다’고 본 응답자는 3.4%(83명)에 불과했다.

문항에 매우 비동의와 매우 동의를 1~6번으로 놓았을 때 6번을 선택한 비율이다. 부정 응답인 1~2번은 28.7%(700명)였으나 긍정 응답인 5~6번은 17.9%(437명)로 집계됐다.

경기 한 대학에서도 최근 대면수업 조건을 완화하자 총학생회에서 반발하면서 학생 거주문제 해결과 온·오프라인 병행 진행을 요구하는 일이 있었다.

해당 대학 한 학생은 “학교에서 갑자기 수업방식 변경 공지를 내면 거주 문제 등으로 학생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일방적으로 공지되는 사항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해지 전대넷 집행위원장은 “학교가 학생과 협의를 한다고 하지면 형식적으로 회의 때 학생들이 배석하는 정도”라며 “결국에는 학교 측 입장으로 결정되는 경향이 강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