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마지막날 귀경길 ‘원활’…광주→서울 3시간50분

뉴스1 입력 2021-09-22 08:54수정 2021-09-22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18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신갈JC에서 경기남부경찰청이 추석 명절 교통법규 위반 차량 지공(地空) 협력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항공촬영 협조: 경기남부경찰청 항공대 홍원식 경정, 정종인 경위, 손동현 순경) 2021.9.19/뉴스1
추석 연휴 마지막날인 22일 광주·전남에서 수도권으로 향하는 귀경길이 큰 교통혼잡 없이 원활하게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해 광주요금소에서 서울요금소까지는 3시간50분이 소요되고 있다.

또 목포에서 서서울요금소까지는 4시간10분 정도가 걸리고 있다.

하행선 역시 서울-광주가 3시간20분, 서서울-목포가 3시간40분 정도 걸리고 있다.

주요기사
도로공사는 추석 마지막날 교통상황을 평소 주말보다 조금 정체되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귀경길 정체는 오후 4시~5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이고 오후 10시~11시경 전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추석 당일인 전날(21일) 하루간 광주와 전남에는 총 42만1892대의 차량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당일 저녁 이른 귀경객도 눈에 띈다. 전날 하루 광주와 전남 요금소를 빠져나간 차량은 총 37만8741대로 집계됐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 방역대책 등으로 가족간의 만남이 자제되면서 극심한 정체는 없다”며 “그러나 졸음운전 등을 막기 위해 쉼터나 휴게소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 달라”고 말했다.

(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