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청소노동자 교내서 숨진 채 발견…노조 “직장 내 갑질 추정”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6 19:15수정 2021-07-06 1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대학교에서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던 50대 여성이 교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달 26일 밤 11시경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기숙사 청소노동자 휴게실에서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6일 밝혔다.

A 씨의 가족은 퇴근 시간이 지났음에도 집에 오지 않고 연락이 닿지 않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에게 극단적 선택을 하거나 타살 등 범죄의 혐의점이 보이지 않았다.

주요기사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연맹은 “A 씨가 중간관리자의 직장 내 갑질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7일 낮 12시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