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공원 ‘오줌싸개’ 동상 논란…“민망해” vs “예술작품”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8 15:19수정 2021-06-18 15: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올댓송도 제공)ⓒ 뉴스1
2011년 설치된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파크의 공공미술품 ‘갯벌 오줌싸개’가 최근 적절성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이 동상을 철거해 달라는 민원이 2건 접수됐다. 같은 내용의 글도 송도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에도 올라와 논쟁이 벌어졌다.

보기 민망하다며 철거를 요구하는 목소리와 예술작품으로 봐야 한다는 견해가 맞선다.

이 동상은 3명의 아이들이 바지를 내리고 누가 멀리 오줌을 싸는지 경쟁하는 모습을 담고있다. 수상공원 방향으로 물을 쏘는 분수 동상이다.

주요기사
김영걸 작가의 작품이며, 갯벌 멀리 조개를 캐러 나간 아이들이 화장실에 갈 수 없어 갯벌에서 오줌싸기 시합을 하는 모습을 그렸다.

민원인들은 ‘바지를 벗고 성기를 드러낸 모습이 보기 불편하고, 시대가 달라진 만큼 성인지 감수성 등 사회 분위기를 맞춰야 한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반면 ‘예술로 보면 아무 문제없다. 오히려 동상을 보고 즐거워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당국은 철거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철거해 달라는 민원이 접수된 건 맞다”면서도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으나 우리 청은 이 동상을 예술작품으로 보고 있다. 당장 철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