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현충원 방문서 “피해자님께 사과”… 오거돈 피해자 “내가 순국선열이냐, 모욕적”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4-23 03:00수정 2021-04-23 03: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尹, 방명록에 ‘피해자님!’ 글 남겨
피해자는 “제발 그만 괴롭히라”
尹 “사과할 적당한 장소라 생각”
野 “피해자 앞에서 용서 빌어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아 현충탑 앞에서 무릎을 꿇고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2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면서 방명록에 이같이 적었다. ‘선열들이시여! 국민들이시여!’라고 적은 뒤 이어 ‘피해자님이여!’라고 쓴 것.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는 “너무나 모욕적입니다. 제발 그만 괴롭히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윤 위원장이 쓴 ‘피해자님’의 의미에 대해 “이번 보궐선거의 발생 이유가 됐던 피해자분들을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문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라는 의미다. 윤 위원장은 방명록 작성에 앞서 현충탑에 분향한 뒤 묵념하면서 홀로 무릎을 꿇은 채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민주당은 피해자들에 대해 ‘피해 호소인’이라고 했는데 4·7 재·보궐선거가 끝나자 ‘피해자님’으로 바뀐 것. 여기에 이번에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이유가 피해자들에게 있다는 설명도 논란이 됐다. 여권 관계자도 “공개 석상에서 사과하지 않고, 굳이 현충원 참배 방명록에 저렇게 적어야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했다.

22일 윤 원내대표는 방명록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들을 지칭해 “피해자님이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적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 위원장은 참배 후 ‘사과 장소가 적당했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릴 수 있는 적당한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분들을 찾아가는 것은 신원이 밝혀질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별도의 뜻을 전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A 씨는 이날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저는 현충원에 안장된 순국선열이 아니다. 도대체 왜 현충원에서 제게 사과를 하시느냐”라고 했다. A 씨는 또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확인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를 하겠다’, ‘각 건을 조치 완료한 뒤 결과를 피해자께 말씀드리겠으며,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단히 조치하겠다’고 밝힌 김태년 전 당 대표 권한대행의 서한도 언급했다. 이어 “말씀하신 결과는 감감무소식이다. 말뿐인 사과는 필요 없다. 당신들께서 하신 말씀에 책임을 지라”고 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사과는 순국선열 앞에서 묵념으로 할 것이 아니라 진정 어린 마음으로 피해자 앞에서 용서를 비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초선 모임인 ‘더민초’ 운영위원장인 고영인 의원은 “국민과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을 정도의 진정성 있는 사과는 별도로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윤호중#오거돈#성추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