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美 대북전단법 청문회는 위선” 주장 논란

신규진 기자 입력 2021-04-19 03:00수정 2021-04-19 04: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 성노예는 외면하면서…” “美가 한반도 분단 주도” 비난도
광복회 변호사, 윤주경 의원 향해 “반민족세력 잔당 공천받아… 혐오”
김원웅 광복회장(사진)이 18일 “미국이 주도해 한반도 분단이 이뤄졌고 이는 한국전쟁의 구조적 원인”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이날 김 회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미 의회 산하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가 15일(현지 시간) 대북전단금지법 관련 청문회를 열고 한국 정부의 북한 인권 정책을 비판한 것이 “위선”이라며 “민족 분단의 불행을 안겨준 미국은 한국 국민에게 역사적 부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이) 일본군 성노예 문제 등은 못 본 체하고 평화를 위한 대북전단금지법을 문제 삼는 것은 강대국의 위선적인 인권 문제 접근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국이 강권외교의 수단으로써 인권을 사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라고 했다. “한국의 우방이 될 수 있는 조건은 단순명료하다”며 “한국 정부의 분단 극복 노력에 협력하느냐, 방해하느냐가 그 조건이다”라고도 했다. 앞서 김 회장은 11일 열린 제102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열추념식에서도 “일제 패망 이후 미국이 한반도를 분단시킴으로써 한국전쟁의 구조적 원인을 제공했다”고 했다.

한편 최근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정철승 광복회 고문변호사는 1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인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을 향해 “악수를 하는 것은 물론이고 말을 섞는 것조차 싫다. 혐오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 의원은 탄핵당한 박근혜 씨와 매우 가까운 측근”이라며 “반민족·반민주 세력의 잔당이라고 비판받을 뿐 아니라 독립유공자 후손 의원이 없는 국민의힘은 반드시 그런 공천을 한다. 과거 김좌진 장군 손녀라는 김을동 의원이 그런 예였고 현재는 윤 의원”이라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김원웅 광복회장#대북전단법#한반도 분단#윤주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