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한파… 공공기관마저 청년 덜 뽑았다

송혜미 기자 입력 2021-03-05 03:00수정 2021-03-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년고용의무제’ 적용되는 436곳
작년 채용 전년보다 5891명 줄어
정원 대비 비율도 1.5%P 감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민간기업 채용이 급감한 가운데 공공기관의 청년 신규 채용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청년고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청년고용의무제가 적용되는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 436곳이 새로 채용한 15∼34세 청년층은 2만2798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442곳에서 2만8689명을 신규 고용한 것과 비교하면 1년 만에 채용 인원이 5891명 줄어든 것이다.

지난해 청년 채용이 줄면서 공공기관의 전체 정원 대비 신규 채용 청년 비율도 감소했다. 지난해는 공공기관 436곳 전체 정원의 5.9%가 신규 채용 청년이었다. 이는 2019년 7.4%보다 1.5%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청년고용의무제가 시작된 2014년 이후 공공기관 정원 대비 신규 채용 청년 비율이 감소한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공공기관 청년고용의무제는 공공기관 및 지방공기업이 매년 정원의 3% 이상 청년을 선발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기관 명단이 공개된다.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이 정원의 5% 이상 청년 신규 채용을 하겠다는 국정과제 목표를 내놓기도 했다.

주요기사
고용부는 지난해 청년 채용 감소에 대해 “2018년과 2019년 청년 신규 채용 실적이 상대적으로 많이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와 코로나19 확산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올해 종료 예정인 청년고용의무제를 2023년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고용한파#공공기관#청년고용의무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