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 55용사 유족 자택에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단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3-03 08:51수정 2021-03-03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서해수호의 날(3.26)을 앞두고 서해수호 55용사 유족을 시작으로 전몰·순직군경 등 유족에게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린다”고 3일 밝혔다.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지난 2019년부터 국가유공자의 자긍심 고취와 이분들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 확산을 위해 시작되었으며, 보훈처는 2020년까지 독립·호국·민주유공자 등 34만여 명의 국가유공자 본인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렸다.

보훈처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전몰·순직군경 등 유족 총 22만 2천여 명에게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며, 지급 대상 유족은 국가유공자 유족 중 대표 1인(보훈처에 등록된 수권유족)으로 한한다.

이중 올해는 전몰·순직·전상군경의 유족 등 약 11만 5천 명에게 전국의 지방 보훈관서를 통해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며, 아울러 지방자치단체와 협업도 진행한다.

주요기사
3월에는 제6회 서해수호의 날(3.26)을 앞두고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등에서 국가를 위해 희생한 서해수호 55용사 유족에게 명패를 달아드린다.

이를 위해 황기철 보훈처장은 4일(목) 오후 3시 30분 광주광역시 고 서정우 하사(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의 부모 집을 직접 방문하여 유족을 위로하며,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다.

고(故) 서정우 하사는 2009년 2월 16일 해병대 입대해 21개월 간 복무하다 2010년 11월 23일 연평도 포격도발 당시 폭탄 파편에 맞아 전사했다.

이후 2010년 11월 30일 화랑무공훈장 추서(병장→하사로 특진), 2013년 11월 모교인 단국대학교에 ‘서정우 강의실’ 명칭 부여, 2015년 11월 모교인 문성중학교에 ‘서정우 하사 흉상’ 제막 등으로 예우했다.

보훈처는 ”내년까지 전몰·순직군경 유족 22만여 명에게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를 통해 보훈가족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보훈문화가 확산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