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원에 눈 멀어” 故노무현 비하 영상 송출한 박호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3 11:21수정 2021-02-23 11: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호두 방송영상 캡처
아프리카BJ 겸 유튜버 박호두가 고(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영상을 내보냈다가 논란이 확산하자 잘못을 인정하고 고개를 숙였다.

23일 새벽 박호두는 비트코인 관련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한 시청자로부터 “100만원 쏘면 ‘노이유(노무현+아이유)’ 영상 3분 풀버전으로 그냥 틀어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해당 영상은 극우성향의 커뮤니티 ‘일베’(일간베스트)에서 주로 사용된 영상으로 노 전 대통령의 사진들과 가수 아이유의 ‘좋은날’ 음원이 합성됐다. 노래 가사는 노 전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으로 개사됐다.

박호두는 시청자에게 먼저 100만 원을 후원할 것을 요구했고, 실제 후원이 이뤄지자 다른 시청자들에게 “불편하면 잠시 나가달라”고 말한 뒤 3분간 영상을 내보냈다.

주요기사
이에 시청자들은 “고인 모독이다”, “너무 막나가는 것 아닌가”, “지금 뭐하는거냐”, “돈이면 다하나”, “구독취소한다”, “신고하겠다”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일부는 “보기싫으면 나가라”며 옹호하기도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도 “이건 선을 넘었다. 욕심 때문에 스스로 무덤을 팠다”고 비판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논란이 커지자 박호두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오늘 제가 100만원에 눈이 멀어 생각이 짧았다. 앞으론 이런일 없도록 주의하겠다”며 “후원 받은 100만원은 불우이웃에 기부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사과했다.

박호두는 비트코인과 주식, 해외선물 관련 콘텐츠를 제작하는 아프리카BJ 겸 유튜버이다. 현재 26만여 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