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혁재, 지인에게 수천만 원 빌린 뒤 안 갚아 피소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5 14:24수정 2021-01-25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이혁재. 동아닷컴DB.
방송인 이혁재(47)가 지인에게 사업자금 등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 씨로부터 2000만원 상당의 돈을 떼였다”라는 고소장을 냈다.

A 씨에 따르면 이 씨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A 씨에게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과 이 씨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앞서 이 씨는 전 소속사로부터 빌린 2억 4000여 만원을 갚지 않았다가 인천지법에서 열린 민사 소송에서 패소하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