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 “리얼돌, 풍속 해친다 볼 수 없어…수입 허용해야”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5 10:52수정 2021-01-25 1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람의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 ‘리얼돌’이 풍속을 해친다고 볼 수 없어 수입을 허용해야 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5일 서울행정법원에 따르면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최근 ‘리얼돌’의 수입통관을 보류한 김포공항 세관장의 처분을 취소하는 판결을 내렸다.

성인용품업체 A사는 지난해 1월 중국 업체로부터 리얼돌 1개를 수입하려 했으나 김포공항 세관은 해당 제품이 ‘풍속을 해치는 물품’이라고 보고 통관을 보류했다.

A사는 이에 불복해 관세청장에게 심사청구를 했고 결정 기한이 지나도록 결론이 나지 않아 법원에 보류 처분 취소소송을 냈다.

주요기사
재판부는 “이 물품은 사람의 존엄성과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왜곡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정도로 성적 부위나 행위를 적나라게 표현한 것이라 볼 수 없다”며 “풍속을 해치는 물품에 해당되지 앟는다”라고 말했다.

또 재판부는 “성기구는 매우 사적인 공간에서 허용된다”며 “은밀한 영역에서의 개인 활동에는 국가가 되도록 간섭하지 않는 것이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를 실현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물품이 지나치게 정교하다’는 세관의 주장도 “특수한 상황이 아닌 실제 사람과 혼동할 여지도 거의 없고 여성 모습을 한 전신 인형에 불과하다”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성 기구는 성적 만족감 충족이라는 목적을 가진 도구로서 신체의 형상이나 속성을 사실적으로 구현할 수밖에 없다”며 “표현이 구체적이고 적나라하다는 것만으로 성적 도의관념에 반할 정도에 이른다고 단정할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앞서 대법원도 2019년 6월 한 리얼돌 수입사가 세관을 상대로 낸 수입통관 보류 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이 판결을 비판하며 ‘리얼돌 수입을 금지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0만 명 이상이 참여하기도 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