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 변호사 “백선엽, 우리민족 北에 총 쏴” 논란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7-15 03:00수정 2020-07-15 0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3일 방송서 현충원 안장 반대 발언… 하루뒤 “오해 소지 있게 잘못 말해” YTN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인 노영희 변호사가 방송에 출연해 고 백선엽 장군(육군 예비역 대장)에 대해 “6·25전쟁 때 우리 민족인 북한에도 총을 쏴 이긴 공로가 인정된다고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노 변호사는 13일 한 방송에 나와 백 장군의 생전 인터뷰 장면을 본 뒤 “본인이 화면에 나온 것처럼 ‘동포들을 향해 총을 겨눈 것이 어쩔 수 없다’고 스스로 얘기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선 백 장군이 과거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고 밝힌 대목이 소개됐다.

방송 도중 노 변호사는 “오해가 있을까 봐 정리를 하면 6·25전쟁에서 아무리 공을 세웠다고 하더라도 과거의 친일 행적이 미화되거나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묻힐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논란이 일자 노 변호사는 하루 뒤인 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생방송 중에 본의 아니게 오해의 소지가 있게 잘못 말한 것 같다. 사과한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노 변호사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의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하차를 요구하는 청취자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사과와 진행자 사퇴를 요구한다”고 적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주요기사

#노영희 변호사#고 백선엽 장군#6·25전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