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시설물 안전진단」부실화 우려…무자격자 마구 채용

입력 1996-10-23 20:56업데이트 2009-09-27 14: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韓正珍기자」 성수대교 삼풍백화점붕괴 등 부실시공에 따른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가 지난해 4월 「시설물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 안전진단전문기관을 지정하고 있으나 기술사 등 현장경험이 있는 고급인력이 부족한데다 진단기관마저 난립해 안전진단 부실화가 우려되고 있다.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지정하기 시작한 안전진단전문기관은 10월 현재 법 제정 이전의 7,8개에 비해 열배이상이 늘어난 85개. 문제는 이들 안전진단기관 중 상당수가 현장경험과 기술이 부족한 석사나 학사출 신을 데려다 눈가림식으로 요건만 갖추고 있다는 것. 법은 안전진단분야를 교량 건축 항만 수리 등 네가지로 정하고 이중 한개 또는 그 이상의 분야를 선정해 업체를 설립하되 각각 해당 분야의 기술사 2명과 기사 3명을 두도록 하고 있다. 지난 90년부터 건축분야의 안전진단을 해오고 있는 강남 S기업의 경우 기술사 1명 과 건축사 1명을 두고 나머지는 현장경험이 별로 없는 건축학 석사 및 학사학위자를 채용했다. D기업 金모대표는 『개업하려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기존 업체에 있는 기술사를 빼 가려고 하기 때문에 한시라도 경계를 늦출 수 없을 정도로 인력난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안전진단기관의 급증은 업체간 고객유치 경쟁을 유발, 안전진단 비용을 크 게 떨어뜨리고 있는 것도 부실진단의 한 요인. 업체 관계자들은 최근의 진단비용은 지난해의 절반에도 못미친다고 밝혔다. 재정경제원은 지난 7월 안전진단요율을 발표하면서 물가상승을 억제한다는 이유로 업계측에서 제안한 비용의 60%만을 인정했다. 또 사고가 발생할 때까지는 안전진단에 대한 감독과 책임추궁을 할 수 있는 제도 적 장치가 없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