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선택
  • [오늘과 내일/김유영]오프라인은 죽지 않았다

    [오늘과 내일/김유영]오프라인은 죽지 않았다

    올해 10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일대 건물들이 보라색 천으로 뒤덮인 적이 있었다. 영국 브랜드 버버리가 성수동에서 메인 스트리트로 꼽히는 연무장길 일대 3곳에 각각 다른 팝업스토어를 동시에 열고, 인근 건물까지도 보라색 천을 덮어놨다. 버버리를 상징하는 ‘잉글리시 로즈’ 문양이 들어간…

    • 2023-12-1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손효림]손으로 뭔가 해내는 경험, 삶에 생기 불어넣는다

    [오늘과 내일/손효림]손으로 뭔가 해내는 경험, 삶에 생기 불어넣는다

    “아버지는 구멍 난 양말을 기우는 데 선수였어요.” 2008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프랑스 소설가 장마리 귀스타브 르 클레지오(83)가 웃으며 말했다. 올해 10월 한국을 찾은 그는 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미소 지었다. “아버지는 ‘남자도 요리, 빨래, 바느질, 청소를 할 줄 알아…

    • 2023-12-07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이진영]저출산 해결사로 기대했던 에코붐 세대의 ‘배신’

    [오늘과 내일/이진영]저출산 해결사로 기대했던 에코붐 세대의 ‘배신’

    한국의 출산율은 낮은 것도 문제지만 낮은 상태가 오랫동안 계속되고 있어 더 문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은 출산율 하락세가 평균 12.9년간 지속되다 반등해 합계출산율 1.6명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런데 한국은 1.3명 미만인 초저출산이 2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 2023-12-06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박용]서민을 은행 종노릇 시킨 건 누구인가

    [오늘과 내일/박용]서민을 은행 종노릇 시킨 건 누구인가

    “이젠 땅에 떨어진 은행을 주워 가도 세금을 내라는 건가.” 서울시청 근처 은행나무에 붙은 정당의 ‘은행 횡재세’ 현수막을 본 한 시민이 농담처럼 말했다. 은행이 초과 이익을 거두면 추가로 세금을 부과하자는 ‘은행 횡재세’ 개념은 그만큼 낯설다. 은행(銀行)을 은행(銀杏)으로 오해한 …

    • 2023-12-05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윤완준]尹, 왜 투표 날까지 엑스포 대패 몰랐나

    [오늘과 내일/윤완준]尹, 왜 투표 날까지 엑스포 대패 몰랐나

    11월 29일 새벽 윤석열 대통령은 화가 많이 나 있었다. 국제박람회기구(BIE) 엑스포 총회 표결 결과가 자신이 보고받아 왔던 판세와 크게 달랐기 때문이다. 전날까지 윤 대통령이 직접 각국 정상들에게 전화로 유치를 호소했던 걸 생각하면 허탈감이 컸을 것이다. 그날 오전 윤 대통령은 …

    • 2023-12-03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정연욱]‘反尹 탄핵연대 200석’의 허상

    [오늘과 내일/정연욱]‘反尹 탄핵연대 200석’의 허상

    더불어민주당 강경파 그룹의 탄핵 공세는 거침이 없다. 한 장관은 실제 탄핵을 당했고 탄핵하겠다고 으름장 놓은 장관도 수두룩하다. 탄핵에 필요한 최소한의 헌법과 법률 위반 사실은 적시하지도 못한 채 ‘닥치고 탄핵’이다. 제1야당의 대여 공세라고 하니 탄핵 남발엔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 2023-12-01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박형준]눈에 보이지 않는 모래주머니의 무게

    [오늘과 내일/박형준]눈에 보이지 않는 모래주머니의 무게

    일본에 기업 주재원으로 파견 가면 일본 도착 첫날에 가장 먼저 휴대전화를 개통한다. 그래야 집을 구할 수 있고, 은행 통장을 만들 수 있다. 휴대전화가 제2의 신분증인 셈이다. 가족 3명이 휴대전화를 개통하면 한 달 통신요금은 10만 원을 훌쩍 넘는다. 부담스럽다. 그렇기에 정부는 공…

    • 2023-11-3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박중현]‘공수교대’ 인정 않는 민주당, 결과까지 책임질 건가

    [오늘과 내일/박중현]‘공수교대’ 인정 않는 민주당, 결과까지 책임질 건가

    “국회는 국민 부담을 줄이는 데 치중해야지, 부담을 증가시키는 일을 하는 건 아니라는 취지다.” 1948년 제헌헌법의 기초를 잡은 유진오 박사는 ‘국회는 정부의 동의 없이 정부가 제출한 지출예산 각 항의 금액을 증가하거나 새 비목을 설치할 수 없다’는 헌법 제57조의 의미를 이렇게 설…

    • 2023-11-29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이승헌]한동훈 현상으로 곱씹어보는 법무장관이란 자리

    [오늘과 내일/이승헌]한동훈 현상으로 곱씹어보는 법무장관이란 자리

    요새 한국 정치의 ‘핫 피플’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다. 화제성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은 물론 이재명 이준석을 넘어서고 있다. 지난주 대구-대전-울산 연쇄 방문에서 보여준 행보는 한동훈 현상이 얼마 못 갈 것이란 기성 정치권의 예상을 비웃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한동훈의 총선 파급력…

    • 2023-11-28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이정은]여의도를 떠도는 낡은 ‘북풍’의 망령

    [오늘과 내일/이정은]여의도를 떠도는 낡은 ‘북풍’의 망령

    북풍(北風)이라는 단어의 정치적 의미는 음험하다.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북한 변수’란 개념을 넘어 특정 세력이 북한을 자극해 도발을 유도한다는 음모론적 뉘앙스가 강하다. 1997년 집권 보수당이 대선을 앞두고 안보 불안을 키워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려 시도했던 ‘총풍 사건’ 등의 잔상 …

    • 2023-11-27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장원재]시장은 구청장이 되고 싶을까

    [오늘과 내일/장원재]시장은 구청장이 되고 싶을까

    최근 만난 서울의 한 현직 구청장은 “서울과 인접한 경기 기초단체장들이 서울시에 편입하겠다고들 하는데 속마음은 그러고 싶지 않을 것”이라며 “주민 표심을 고려한 오버 액션”이라고 했다. 이유를 묻자 시장 권한이 구청장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란 답이 돌아왔다. 실제로 지방자치법을 보면…

    • 2023-11-24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이철희]우크라이나, 무관심과의 전쟁

    [오늘과 내일/이철희]우크라이나, 무관심과의 전쟁

    우크라이나군은 지난주 남부 전선에서 러시아군을 상대로 작지만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 치열한 교전 경계선이던 드니프로강 건너 동쪽으로 진출해 러시아군을 밀어내고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소식이다. 최근 들어 우크라이나군이 거둔 가장 뚜렷한 성과이자 미국과 서방을 향해 전쟁 비관론은 섣부르다는…

    • 2023-11-22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김재영]‘양치기 소년’ 카카오, 또 한 번의 반성

    [오늘과 내일/김재영]‘양치기 소년’ 카카오, 또 한 번의 반성

    “○○○는 팔아도 양심은 팔지 않겠습니다.” 길거리를 지나다 보면 이런 문구를 내건 가게를 종종 찾아볼 수 있다. 이런 식의 말을 자주 쓰는 업종이 서너 곳 있다. 구태여 이름을 밝히진 않겠지만 소비자들로부터 그다지 신뢰받지 못하는 업종들이다. 신뢰는 그럴듯한 말이 아닌 행동에서 나오…

    • 2023-11-20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김유영]혁신산업 발목만 잡는 국회의원들

    [오늘과 내일/김유영]혁신산업 발목만 잡는 국회의원들

    “우리 국회는 평소엔 자기들 싸움하다가 나중에 법안을 몰아서 왕창 통과시키잖아요. 한 번에 50개 통과는 예사고…. 오죽하면 일본에서 한국은 어떻게 그렇게 법안을 많이 통과시키느냐며 벤치마킹하러 오겠어요.” 최근 만난 한 재계 인사는 대한민국 국회의 일하는 방식에 대해 한탄했다. 내년…

    • 2023-11-19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
  • [오늘과 내일/손효림]소극장 문화의 상징 학전, 계속 달리려면

    [오늘과 내일/손효림]소극장 문화의 상징 학전, 계속 달리려면

    “연애할 때 아내에게 보여준 작품이에요. 덕분에 점수를 딴 것 같아요.” 서울 종로구 대학로 학전블루 소극장에서 15일 한 중년 남성이 웃으며 아내를 바라봤다. 손에 뮤지컬 ‘지하철 1호선’ 티켓 두 장이 있었다. 학전이 경영난과 김민기 학전 대표(72)의 위암 판정으로, 개관한 지…

    • 2023-11-17
    • 좋아요
    • 코멘트
    PDF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