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외상값 못 갚겠다고 배짱”…野 “마라톤 하자더니 꼼수”

입력 2022-06-23 16:15업데이트 2022-06-23 16: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 원구성 갈등 격화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혁신 24 새로운 미래\' 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 포럼은 김기현 의원이 구성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부 모임으로 이날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초청해 강연을 들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이 난항을 거듭하는 가운데 여야는 23일에도 협상 결렬 책임을 서로에게 미루고 있다. 협상이 진척을 보지 못하는 사이 여야간 감정 섞인 공방까지 이어지면서 공백이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을 향해 “외상값을 못 갚겠다고 배짱부리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넘기겠다는) 약속을 지키면 오늘 당장에라도 국회의장단을 선출할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처음으로 돌아가 보면 원구성 지연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 민주당이 지난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국민의힘에 넘기기로 한) 합의를 일방으로 파기한 데 따름”이라고 했다.

22일 국회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가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사과부터 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께서 마라톤을 함께 뛰자더니 제자리 뛰기만 하다가 혼자 차에 올라타 버리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수석 간 협상에서 느닷없이 서해 피살 공무원 특위를 조건으로 내밀고 어제는 급기야 권 원내대표가 ‘민주당이 이재명 의원을 살리기 위해 소 취하를 협상 전제 조건으로 요구했다’는 새빨간 거짓말을 내뱉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먼저 마라톤 협상을 제안했으니 잘못을 사과하고 나서 집권 여당으로서 양보안을 들고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권 원내대표를 향해 “(여야간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합의를 부도냈던 장본인”이라며 “부도수표를 내밀어 놓고서는 ‘외상값’ 운운하는 것이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