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충돌 앙금? 이준석, 악수 뿌리치자…배현진은 ‘어깨 탁’ [원대연의 잡학사진]

입력 2022-06-23 10:45업데이트 2022-06-23 12: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 힘 최고위원회에서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의 행동이 눈길을 끌었다.

먼저 참석해 앉아 있던 배 최고위원이 입장하는 이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고, 이 대표는 손사래를 치며 배 최고위원의 손을 돌려 감아 인사를 거부했다. 배 최고위원은 걸음을 멈추지 않고 정미경 최고위원에게 다가가 악수를 건넸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충돌을 의식해서였을까?

지난 20일 당 혁신위 운영방향, 최고위원회 회의 공개 여부 등을 두고 둘은 언성을 높였고 여전히 앙금을 품고 있는 모양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배 최고위원은 다시 자기 자리로 돌아오는 길에 이 대표를 쳐다보면서, 이 대표의 왼쪽 어깨를 살짝 때리며 민망함에 대한 복수(?)를 했다. 이 대표는 어떠한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이 장면은 국민의힘 유튜브 ‘오른소리’ 생방송에 그대로 중계됐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