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정의당 지도부, 당간부 성폭력 덮으려해”… 강민진 前청년대변인 “내가 피해자” 폭로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5:1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작년 광역시도당 위원장 신체접촉… 당대표에 알리니 ‘발설말라’ 해”
정의당 “발설말라는건 사실 아냐”… 민주 ‘박완주 제명’ 만장일치 의결
정의당 청년대변인을 지냈던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사진)가 지난해 11월 정의당 간부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16일 폭로했다. 강 전 대표는 당 지도부가 이 사실을 보고받고도 무마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에서도 성 비위 은폐 정황이 드러나면서 진보 진영 내부의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해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이 제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다”며 “잊어보려고 해봤지만 불쾌한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이어 “이 일을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당시 여영국 대표 등에게 공식적으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덧붙였다.

강 전 대표는 또 2차 가해 사실도 밝혔다. 그는 “회의가 끝난 뒤 해당 위원장으로부터 계속 전화와 문자가 와서 곤혹스러웠다”며 “저는 그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제 의사를 한 번도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6·1지방선거 후보로 공천했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 청년정의당 당직자 A 씨로부터도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강 전 대표는 “3월 제가 당직자들에게 대리운전과 택배 심부름 등을 시켰다는 주장이 보도되자 A 씨가 도와주겠다며 접근했다”며 “당시 충격으로 자살을 결심했다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하는 등 이미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었고, A 씨의 성폭력은 저를 벼랑 너머로 밀어버리는 행위였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관계자는 “여 대표가 ‘발설하지 말라’고 한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강 전 대표가 해당 사안을 처음 제기한 회의에는 당 젠더인권본부장까지 참석한 자리였으며, 2차 가해 우려 때문에 외부로 알리지 말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모 위원장이 6·1지방선거 공천을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규정대로 처리했지만 공천 심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를 재차 따져볼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성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박완주 의원(3선·충남 천안을)의 제명을 의결했다. 박 의원 제명으로 민주당 의석수는 167석이 됐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박 의원 제명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지난주 당 지도부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제명을 결정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총 후 브리핑에서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 제기는 있었지만 최종 가결에는 반대하지 않았기에 제명 자체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할 수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번 주 안으로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는 등 추가 징계에 나설 계획이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