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쥐·닭·벌레” 이재명 과거 트윗에…野 “국민 조롱해놓고”

입력 2022-01-26 10:55업데이트 2022-01-26 11: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사람에 나라 맡기면 안 된다”는 발언을 한 후 그의 과거 소셜미디어(SNS) 글이 인터넷에 재공유 되고 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본인이 국민을 개돼지 취급했던 건 다 잊었나?”라고 물으며 이 후보가 과거 트위터에 올린 글을 공유했다.

하 의원은 “이 후보의 과거 트윗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 후보는 과거 자신을 비판하는 국민을 강아지 취급하며 수없이 조롱했다. 심지어 쥐나 닭, 벌레 취급했다”며 “본인 자신이 국민을 개돼지 취급했다는 걸 벌써 잊은 모양”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과거 트위터에 “맞팔은 쥐나 닭 같은 동물이나 벌레 같은 거 아니면 다 해드린다”, “본인이 쥐 닭 벌레에 해당하시나? 왜 ㅂㄷㅂㄷ(부들부들)하실까?”, “오늘도 강아지들이 많네. 개소리하면서 사람 말로 대답하기를 못된 강아지들. 이 멘션 보고 기분 나쁜 님들, 그대들이 곧 강아지니라” 등의 글을 올린 바 있다.

하 의원은 “이 후보는 머리 회전이 너무 빠른 건지 거짓말이 몸에 밴 건지 모르겠지만 과거 자신이 했던 말은 금방금방 다 바꾸어 버린다. 거짓말은 셀 수조차 없다. 자신이 대선에서 떨어지면 감옥 간다고 국민들 앞에서 말해놓고 바로 그다음 날 내 얘기 아니라고 하신 분이다. 정말 국민을 어떻게 보고 이런 뻔뻔한 거짓말을 하시냐?”고 물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유세 일정을 소화하던 중 가진 즉석연설에서 “국민을 개돼지 취급해 거짓말하면 막 넘어가는 사람들에게 이 나라를 맡기면 안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발언을 겨냥한 것.

그는 “한 명이 하루에 한 분씩에게만이라도 이야기를 전달하고 가짜뉴스를 설명해주고 있는 사실을 전달해주면 세상이 바르게 바뀌어가지 않겠냐”며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인 것을 모르고 국민은 그저 속아가지고 표나 찍는 사람으로 알고 정치권력을 마치 자신들이 누리는 권세로 아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런 사람 말고 국민을 진짜 주인으로 인정하는 진정한 대리인, 유능한 일꾼이 누구냐”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