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野 “민주당, 선대위 확진자 쉬쉬해” vs 與 “허위사실, 논평 취소하라”

입력 2021-12-04 17:30업데이트 2021-12-04 18: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 뉴스1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선거대책위원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은폐했다고 주장하자 민주당이 허위사실이라며 논평을 취소하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원일희 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 선대위에서 11월 28일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됐지만,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오다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며 “이 후보 선대위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층을 소독하고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 시킨 사실 자체도 함구했다”고 말했다.

원 대변인은 “확진자 발생 시 신속, 정확,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해야 할 집권 여당 선대위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일주일 가까이 쉬쉬했다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확진 발생 이후의 상황이나 확진 직원의 백신 접종 여부도 여전히 의문으로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 후보는 ‘늦장 대응보다 과잉 대응이 낫다’고 주장해왔다. 그렇기에 역시 ‘말 따로 행동 따로’ 정치인임을 다시 한번 드러낸 것이다”며 “이재명 선대위는 이제라도 확진자 발생을 쉬쉬한 행태를 사과하고 확진자 발생 이후 상황을 국민께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는 “국민의힘이 우리가 은폐하려 했다는 논평을 배포해 허위 사실을 기사화했다. 강한 유감을 표하며 논평 취소를 강력히 촉구한다”며 “이 후보는 지난 29일 실무진의 확진판정에 따라 보건당국의 지침 준수는 물론 강도 높은 선제적인 방역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지난달 29일 선대위 실무자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800명의 상근자 전체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는 문자를 발송했다”며 “확진자와 같은 사무실에 근무한 40여 명은 유전자증폭(PCR) 검사 시행 후 출근을 보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 나흘 전인 지난달 25일부터 확진자와 식사나 커피 등을 함께 한 접촉자들은 최종 접촉일로부터 10일간 재택근무를 지시했다”며 “또 지난달 30일 확진자가 근무하는 빌딩 조직본부와 국민참여플랫폼 직원들은 출근을 보류시키고 해당 부서 인원은 재택근무 등의 조치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와 밀접접촉을 하지 않은 인원들은 사무실에 출근하되 2~3일마다 PCR 검사를 받았다”며 “이러한 조치는 방역당국인 영등포 보건소와 협의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