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정은 신변 이상설 근거 없는 것으로 판단”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7 13:32수정 2021-07-07 13: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정보원이 일각에서 제기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 이상설에 대해 “근거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7일 오후 ‘김정은 신변 이상설 관련 국정원 입장’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김정은 신변 이상설과 관련해서 국정원은 근거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은 지난 6월 29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종일 주재하였고 최근까지 정상적으로 통치활동을 하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이 확산됐고, 일부 매체는 익명의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내에서 쿠데타 조짐이 나타났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해 4월에도 김 위원장이 한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신변 이상설 보도가 쏟아졌지만 결국 오보로 밝혀진 바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