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당내 우려에 “가만히 있다 尹 대통령 되는 걸 원하나”

뉴스1 입력 2021-06-25 17:42수정 2021-06-25 1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경기 파주시 한 스튜디오에서 ‘사람이 높은 세상’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 토크쇼를 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여권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자신의 대선 출마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율이 상승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 “윤 전 총장이 이대로 대선에 직행하고 아무 소리 안 하고 가만히 있다가 그분이 대통령 되는 걸 원하냐”고 반문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문제는 윤 전 총장의 문제다. 제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지난번 재보궐 선거에서도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엘시티라든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수서에 있는 그린벨트 보상 문제가 있었다”며 “민주당에는 저들의 문제가 알려지면 낙선할 것이라고 호언장담하는 분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당시 오세훈·박형준 후보의 각종 의혹을 공격했던 민주당이 윤 전 총장에 날을 세우는 본인에게 우려의 뜻을 표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보고 (대선에) 나오지 말라고 해야 하는데 윤 전 총장이 제가 나오면 커진다고 그러면 그분들은 오세훈 시장 선거운동을 한 것이나 마찬가지고 박형준 시장 선거운동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민주당 소속이면서 윤 전 총장의 대권 가도를 편안하게 꽃길을 열어주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을 향해서도 쓴소리를 내놨다. 그는 “국민을 보호하라고 위임한 국가 공권력인 검찰총장은 거의 마지막 공직이어야 한다”며 “대통령직을 넘보면 안 되는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그런데 (윤 전 총장은) 바로 대선에 직행한다. 그러면 본인이 ‘정의롭다’, ‘공정하다’고 했던 검찰 수사가 어떻게 되겠냐”며 “본인의 사익 추구를 위한, 권력·출세욕의 재물로 삼았다고 국민이 의심하지 않겠냐”고 되물었다.

추 전 장관은 “진짜 정의, 공정, 법치가 무엇인지 보여드릴 것”이라며 “제가 개인 윤석열은 잡는 매가 되겠다는 게 아니고 국민의 권리, 헌법상 국민이 주권자인 헌법정신에 입각한 정의, 공정, 법치를 보여드리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