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윤석열에 완패해 쫓겨난 秋, 尹에 빛 쏴주려 나왔나”

허동준기자 입력 2021-06-25 16:39수정 2021-06-25 17: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노(친노무현) 원로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대선 출마에 대해 “상식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추 전 장관은 지난해 법무부 장관 재직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추-윤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유 전 사무총장은 25일 CBS 라디오에서 추 장관을 향해 “‘추-윤 갈등’에서 정치에 부담을 주고 완패하다시피 해서 (장관직에서) 쫓겨난 사람 아니냐”며 “성찰하고 자숙하고 지내야지 저렇게 (출마) 하는 게 제 상식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갈등이 한창일 때 (추 전 장관이) 반사체, 발광체라 그랬다”며 “지금 빛을 윤 전 총장에게 더 쏘여주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저러는 게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등을 지낸 원조 친노 인사다.
이런 유 전 사무총장의 지적은 “추 전 장관 출마로 윤 전 총장이 더 주목받게 됐다”는 여권 내부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다. 그러나 추 전 장관은 24일 YTN 라디오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화 하니 제 지지율은 오르고 윤 전 총장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는 것이 보인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친문(친문재인) 열성 지지층의 지원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유 전 사무총장은 “(추 전 장관의 지지율은) 거기까지”라며 “저런 지지도가 나오는 것 자체가 민주당이 안고 있는 상당한 문제이고 취약점”이라고 했다.

허동준기자 hung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