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간 황교안, 백신 편가르기 논란…장제원 “나라망신”

윤다빈 기자 입력 2021-05-13 16:53수정 2021-05-13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12일(한국시간)커트 캠벨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을 만나 ‘백신 공급’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방미 중 미국 정부 인사들에게 “국민의힘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라도 백신 지원을 부탁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황 전 대표는 12일 보도자료에서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 마크 내퍼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를 면담한 내용을 설명하며 “특히 국민의힘 소속의 지자체장들이 있는 서울·부산·제주 등이라도 굳건한 한미동맹의 상징적 차원에서 백신 1000만 분 지원을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아무리 대권행보가 급했다지만 국민의힘 단체장이 있는 지역 국민만 국민이냐”며 “나라 망신도 이런 망신이 어딨냐”고 비판했다. “백신까지도 편 가르기 도구로 이용하는 전직 총리의 어설픈 백신 정치”라고도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황 전 대표는 13일 페이스북에 “제 진심이 잘못 전달된 것 같아 황당하고 미안하다”면서도 “(우리 정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을 하라고 압박을 하고자 몇 가지 예를 든 것이다. 오로지 청와대, 정부, 여당을 독려하기 위한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한편 국민의힘이 백신 대표단으로 파견한 박진, 최형두 의원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이들은 미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인사들을 두루 접촉해 한미 백신 스와프를 비롯한 양국의 백신 협력 방안을 논의한 뒤 19일 귀국할 예정이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야당의 백신사절단은 오히려 백신 수급정책에 혼선만 초래할 뿐”이라며 “실익 없는 보여주기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