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박준영 사퇴에도 “임·박 더 문제…文대통령 사과해야”

뉴시스 입력 2021-05-13 14:41수정 2021-05-13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후 의원총회 열고 의원들 의견 수렴
강민국 "지명 철회해야 한단 의견 많아"
"총리 인준 강행시 강력투쟁하잔 주장도"
원내 지도부에 전권 위임해 대응하기로
국민의힘은 13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에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강민국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보다 더욱 문제가 많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께서 지명 철회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 청와대의 인사 전반에 문제가 많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 인사 전반적 문제에 대해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있어햐 하지 않겠냐는 의견도 있었다”며 “어떤 의원은 오늘 한 분의 자진사퇴를 떠나 민주당이 총리 인준을 강행하면 어떤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의논하자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 의원들은 총리 인준과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등의 문제는 원내 지도부에 전권을 위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주요기사
강 원내대변인은 “의원들께서 만장일치 박수로 원내지도부가 장관 후보자와 총리 인준 문제에 대해 원내지도부에 전권 위임한다는 만장일치가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