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홍준표 보수의 망신살…사적 문자 공개 경악”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3 11:06수정 2021-05-13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구태 막장정치 반성하지 않으면 복당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언론에서 마치 제가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찬성하는 것처럼 보도해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그는 “홍 의원이 공개한 제가 보낸 사적 문자 사건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하나는 사적인 문자까지도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공개적으로 활용하는 홍의원의 구태정치다. 홍 의원은 과거에도 막말, 저품격 정치로 보수의 망신살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들어 좀 달라지셨나 했는데 제 사적문자까지 공개하는 걸 보고 경악을 했다. 이 분의 구태정치는 아직 그대로다. 이런 정치를 하면 정치 불신만 높아지기에 홍의원은 복당이 아니라 정계은퇴를 하는 것이 정치에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하 의원은 “둘째, 제가 보낸 사적인 문자의 내용은 홍의원의 자성을 촉구하는 것이었다. 후배들의 충고에 맞서지 말고 그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복당 반대하지 않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앞뒤를 다 자르고 마치 제가 홍의원의 복당을 찬성한다고 왜곡선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때는 저도 홍의원이 우리 보수의 자산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분의 정치 감각이 훌륭할지 몰라도 저품격 정치 에너지가 너무 강하다. 우리당에 보탬이 되기보다 부담만 더 주었다. 이런 저품격 정치, 구태 정치에 대한 통렬한 반성 없는 그분의 복당에는 찬성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홍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의원이 언론 인터뷰에서 '의원총회 열면 홍 의원 복당에 반대가 많을 것'이라고 했다지만 정작 본인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문자까지 보내 왔다”고 밝혔다.

이에 하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홍 의원이 얼마나 다급하시면 저러실까”라며 “아무리 급해도 사적인 문자까지 앞뒤 자르고 공개하는 건 정도가 아닌 듯하다. 사적인 문자도 정치적으로 이용하시나 이해도 가지만 이런 식의 정치는 상호 신뢰 형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