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모욕죄 고소 취하에…청년 “의혹에 답 듣고자 했을 뿐”

박종민 기자 입력 2021-05-05 21:47수정 2021-05-05 2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동아일보 DB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전단을 배포한 뒤 문 대통령 측으로부터 모욕죄로 고소당한 시민단체 터닝포인트 코리아 김정식 대표(34)가 문 대통령의 고소 취하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앞으로 복잡한 근대사를 진영의 이익을 위해 멋대로 재단하며 국격과 국민의 명예, 국가의 미래에 악영향을 미치는 정치적 행위에 대한 성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이는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4일 문 대통령의 고소 취소 지시를 공개하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국격과 국민의 명예, 국가의 미래에 악영향을 미치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성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힌 것을 빗대서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대표는 “대한민국 정부에서 정상적인 이웃 국가의 기업을 ‘극우’ 등의 표현을 빌어 규정짓는 행위는 국격 훼손 및 외교적 마찰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하기에 지양할 것으로 당부드린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또 “대통령의 선친께서 일제 시절 친일파가 아닌 이상은 불가능한 공무원 신분이었다는 의혹 등에 대한 답을 듣고자 했을 뿐”이라며 “개인의 입장에서는 혐오와 조롱으로 느껴지고 심히 모욕적이었을 수도 있겠다는 것에 동의한다”고 적었다.

이에 앞서 김 대표는 2019년 7월 국회 분수대 부근에서 문 대통령을 비판하는 내용의 전단을 배포했다. 그가 배포한 전단에는 ‘북조선의 개, 한국 대통령 문재인의 정체’라는 내용을 담은 한 일본 잡지의 표지 사진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김 대표를 모욕죄로 고소했고, 경찰은 김 대표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최근 송치했다. 하지만 “대통령 비판이 신성모독이냐” 등 비판이 커지면서 문 대통령은 고소를 취소했다.

주요기사
박종민 기자 blic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