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팔순母에 “저 XX”…琴 “정치에 감정 생긴다지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2 21:29수정 2021-04-12 21: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여당을 비판해온 더불어민주당 출신 금태섭 전 의원은 12일 자신의 어머니를 향해 욕설을 한 누리꾼을 비판하며 “저희 어머니한테는 사과하는 게 최소한의 도리”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치에 관심을 갖다보면 때론 격해지기도 하고 감정이 생길 수도 있지만 다른 사람 부모님 팔순에 이런 글(욕설)을 올리면 안 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앞서 이날 금 전 의원은 팔순이 된 어머니와 함께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면서 “(어머니가) 팔순에도 여전한 미모와 지성을 자랑한다”며 “그 옆(금 전 의원)은 엄마의 영원한 보물!”이라고 적었다.

금 전 의원의 게시물을 본 한 누리꾼은 댓글란에 “저 XX는 얼마나 수치스러운지도 모르고 있겠지? 어떤 괴물 종자를 낳았는지”라고 적었다.

주요기사
금 전 의원은 해당 댓글을 적은 누리꾼을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로 추정했다. 금 전 의원은 댓글을 캡처해 올리면서 “문빠들은 다른 사람 어머니를 ‘저 XX’라고 부르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금 전 의원은 “스스로의 얼굴에 침을 뱉는 행태”라며 “민주당에 있을 때 정말 여러 차례 이런 모습에 대해서는 지도부나 리더들이 나서서 제지해야 한다고 말씀드렸는데, 아무도 안 나서고 놓아두더니 이렇게까지 된다”라고 꼬집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