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받은 국민의힘, 與에 “백신 국정조사-LH 특검하자”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4-10 03:00수정 2021-04-10 0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재보선 이후]보선 승리 여세 몰아 민주 압박
“백신공급 전과정 짚어봐야… 부동산 투기 근절 논의 재개”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신도시 부동산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2021.3.17/뉴스1 © News1
국민의힘이 4·7 재·보궐선거 기간 미뤄 왔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 특검과 국정조사,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 논의를 재개하자고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또 선거 승리의 여세를 몰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 관련 국정조사, 청문회까지 추가 제안하며 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재·보궐선거로 잠시 미뤄진 망국적 부동산 투기 근절을 위한 국회의원 전수조사, 국정조사, 특검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이 이제 와서 청와대를 조사 대상에서 빼고 특검 기간도 제한한다면, 선거용 특검 제안에 불과했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당 소속 국회의원 174명과 그 가족의 부동산 소유·거래 전수조사를 요청한 데 대해 김 원내수석은 “국민이 가장 싫어하는 게 ‘셀프 조사’”라며 “국회에서 한시적 특별법을 만들어 철두철미하게 조사하도록 민주당이 협조해 달라”고 제안했다. 여야는 지난달 23일 특검, 전수조사 실시 주체와 범위 등에 대한 협의를 시작했지만 선거 때문에 논의가 일시 중단됐다.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 “확보부터 접종 전 과정을 국회 차원의 조사나 청문회를 통해서라도 짚고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외국 제약회사와 계약 비밀을 유지해야 한다며 국민에게 그저 ‘깜깜이’로 믿고 따라오라고 강요만 하고 있다”며 “백신 도입도 꼴찌로 한 마당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안전성도 담보할 수 없고 접종 계획조차 어그러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국민의힘#백신#lh 특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