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주호영 향해 “文 부산 방문이 탄핵사유? 이성 찾아라”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6 08:19수정 2021-02-26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에 참석해 가덕도 공항 예정지 선상 시찰을 마친후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2.25/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를 위한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도대체 어떻게 선거 개입이 될 수 있으며 탄핵사유에 해당하나”라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엠바고를 어기면서까지 대통령 일정을 공개하며 한 말이 대통령 탄핵이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모든 노력을 선거운동으로 보는 듯하다. 대통령은 선거철만 되면 국정운영도 하지 말아야 되는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아무리 선거가 중요하다지만 사실상의 국정운영 포기를 요구하며 탄핵 협박을 일삼는 것은 명백한 횡포”라며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틈만 나면 탄핵을 입에 올리고 있다. 작년 4·15 총선 전에도 당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탄핵을 운운했고 결과는 총선참패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디 이성을 찾으시길 바란다”며 “책임 있는 제1야당이라면 선거에 앞서 국정을 살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했다.

주요기사
앞서 주 원내대표는 같은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두고 “누가 봐도 대통령의 도넘은 선거개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권 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을 중단하라.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며 “우리 당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검토를 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청와대는 이에대해 “보궐선거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단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행보의 일환으로 오래 전 결정된 행사”라며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차질없는 추진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꾸준히 관련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