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사찰 겁낼 정도면 공직자해선 안 돼…투명하면 문제없어”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4 13:48수정 2021-02-24 1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해 “사찰을 겁을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직자는 유리알처럼 투명하게 살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나는 검사시절부터 지금까지 40여 년간 끝없이 사찰 당해도 아무런 불만이 없다”며 “검사시절에도 사찰 당했고 심지어 우리가 집권했던 시절에도 사찰 당했지만 그냥 그렇게 하는가 보다 하고 넘어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찰을 두둔하는 것이 아니라 투명하게 공직 생활을 하면 사찰해 본들 뭐가 문제가 되느냐”며 “MB(이명박) 시절 사찰 당했다고 떠드는 우리당 의원들에게 공개적으로 면박을 준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홍 의원은 여권을 향해 “뭘 잘못했길래 사찰 당하고 또 사찰 당했다고 떠드냐”며 “해묵은 사찰 논쟁을 일으켜 부산 시장선거에서 이겨 보겠다는 요물(妖物)의 책동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 아직도 공작이 통하는 시대인가”라고 물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