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국경봉쇄로 WFP 영유아 지원사업 늦어져”

뉴시스 입력 2021-02-23 13:04수정 2021-02-23 1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FP "식량 반입 불가능시 올해 대북지원 중단할 수도"
통일부는 23일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북한 영유아·임산부 지원 사업이 국경 봉쇄로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해 영유아 사업 지원을 결정하고 WFP가 지원 물자 구입 등 제반 준비를 해온 걸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물자가 전달되려면 북한 내 이동, 모니터링 문제가 국제 기준에 맞게 이뤄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며 “지난해 이후 국경 봉쇄, 북한 내 이동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면서 WFP가 사업 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걸로 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전반적인 사업 속도가 늦어지는 상태인데 구체적으로 확인해주기 어렵다”며 “영유아 지원 사업의 필요성과 안정적인 지속에 대해서는 WPF와 충분한 공감대가 있다. 현장 상황에 맞게 사업을 유연하게 조정하면서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WFP는 최근 홈페이지에 올린 ‘국가 전략계획 수정’ 문서에서 “북한에 식량 반입이 가능하지 않다면 올해 활동이 중단될 수 있다”고 밝혔다고 22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WFP는 “제한된 인력으로 활동을 계속하는 위험성과 영양실조 위험에 놓인 어린이·여성을 돕는 당위성 사이에서 균형을 따져볼 것”이라고 했다.

이에 정부가 지난해 WFP와 함께 추진하기로 한 북한 영유아·임산부 지원 사업이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는 지난해 8월 WFP에 1000만달러를 지원, 북한 9개도 60개군에 있는 보육원·유치원·소아병동 등 영유아·임산부·수유부에게 영양강화식품 약 9000t을 제공하기로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