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환상 버리라’는 진선미에…윤희숙 “지적으로 나태한 것”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1 12:41수정 2020-11-21 12: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진선미 의원의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지적으로 게으르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 의원은 다세대주택을 둘러본 후 ‘방도 3개가 있고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방 개수만으로 섣부른 판단을 내리는 지적인 나태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입법부와 여당 주거정책의 큰 책임을 맡았다는 분이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더 암울한 것은, 오랜 세월 축적돼 온 국민의 인식을 아무 근거 없이 ‘환상이나 편견’으로 치부하는 고압적인 태도”라며 “민주화 세대라는 이들이 누구보다도 전체주의적인 사고방식에 젖어 기본을 외면하는 것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아이러니”라고 쏘아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세상을 오로지 가해자 임대인과 피해자 임차인으로 갈라, 100여 년에 걸쳐 형성되고 지속된 전세 시장의 공생구조를 망가뜨렸다”고 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앞서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자 더불어민주당 내 미래주거추진단장인 진 의원은 전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현장 토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 더 했다”며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정작 진 의원 본인은 최근 전세가가 8억∼9억 원에 이르는 서울 역세권 신축 아파트에 거주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동산 민심’과 동떨어진 ‘실언’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올해 3월 국회공보에 따르면 진 의원은 신축 역세권 아파트인 서울 강동구 명일동 래미안솔베뉴(전용면적 84.63m²)에 전세권 가액 1억5000만 원을 신고했다. 부동산 관계자는 “전용 84m²는 입주 당시 전세가 4억 원이었는데 임대차3법 시행 이후 8억∼9억 원으로 두 배 이상으로 뛰었다”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