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장에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30 14:17수정 2020-10-30 15: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30일 첫 회의를 갖고 조재연 법원행정처장(대법관)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7명은 오는 11월 9일까지 각 5명 이내의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고, 13일 회의를 개최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1차 회의에서 조재연 처장을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그동안 위원장직에는 정치적 중립을 고려해 조 처장 또는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의 선출 가능성이 거론돼왔다.

조 위원장은 선출 직후 “위원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위원회가 생산적이고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회의 결과 위원들은 오는 9일 오후 6시까지 당사자의 사전 동의를 받아 각자 5명 이내 범위에서 심사 대상자를 제시하기로 했다. 위원은 총 7명으로 최대 35명의 후보군이 추려지는 셈이다.

주요기사
제시된 심사 대상자에 대한 확인 및 심의는 13일 오전 10시 국회에서 열릴 2차 회의에서 진행한다.

한편 공수처장 후보추천위는 이날 오전 10시 박병석 국회의장으로부터 정식 위촉됐다. 위원장을 포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장, 김종철 연세대 교수, 박경준·이헌·임정혁 변호사 총 7명이다.

이 가운데 김종철 교수와 박경준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 추천 2인이며, 이헌·임정혁 변호사는 국민의힘 추천 2인이다.

박 의장은 “공명지조(共命之鳥)라는 말이 있는데 한 마리의 새에 머리가 두 개인데 서로가 다투면 그때는 죽어버린다는 뜻”이라며 “정치적 견해를 배제하고 법의 정신과 국민의 여망에 부응할 분을 추천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가 위원 7명 중 6명 이상의 찬성으로 후보 2명을 의결해 대통령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 가운데 1명을 지명해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