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희종, 윤미향 비판 심상정에…“함께 하던 이에게 돌 던져”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2 09:37수정 2020-05-22 09: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희종 전 더불어시민당 대표가 윤미향 당선자를 비판하며 민주당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에 대해 “객관적 사실 확인이 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주변과 함께 돌을 던지는 행위를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우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 문제 제기로 하나 되어 외쳤던, 같이 하던 이가 여론몰이에 놓였다면 최소한 여론에 의한 문제제기가 타당한 지 충분한 조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자고 하는 것이 인간의 기본 예의가 아닐까 한다. 같이 하던 이에 대하여 사실 확인도 기다리지 않고 매도하는 모습이라니”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가 과거 정의연의 수요집회에 참석해 발언하는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그는 “여론몰이 대상이 돼 곤경에 빠질 때 사실 확인도 하기 전에 같이 질타하는 것은 매우 정치적”이라며 “이래서 정치인에 대해 부정적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굳이 잘못한 것을 편들라는 것도 아니다. 나 역시 그럴 생각은 없다. 책임 질 것은 져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무엇보다 30년간 역사를 바로 잡고자 노력해 온 이를 이처럼 사실 확인도 전에 가볍게 비난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우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을 통해서도 “집단 몰이에 놓인 약자를 대상으로 그에 동참하는 사람이나 집단이란 인권이나 약자 보호와는 거리가 먼 정치꾼에 불과하지 않을까”며 심 대표와 정의당을 비판했다.

앞서 정의당은 윤 당선인 논란에 대해 민주당 책임론을 주장하며 민주당 지도부를 공개 압박했다. 심 대표는 전날 정의당 상무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지금까지 사실관계 파악이 먼저라면서 당선자의 개인 해명에만 맡겨 놓고 있다. 그동안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의 의혹도 제기돼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는 설득력을 갖기 어렵다”면서 “윤 당선자의 재산형성과정 의혹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