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에 박힌 軍 정신교육 뜯어고친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11:13수정 2010-09-28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 당국이 판에 박힌 장병 정신교육 방식을 고치는 작업에 착수했다.

야전부대는 매주 금요일 3시간, 1년에 36주 이상 정신교육을 실시하도록 돼 있지만, 국군방송을 보여주거나 국방일보를 회람하는 정도에 그쳐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천안함 피격사건을 계기로 장병 안보관 확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국방부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신교육 강화 방안 마련에 나서는 한편 양질의 교육콘텐츠 마련을 위해 국방정신교육원을 재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방부는 대학교수와 예비역 등 전문가 6명이 참여하는 '정신전력강화위원회'를 구성해 신세대 장병들에게 맞는 정신전력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세대 감각에 맞게 콘텐츠를 개선하고 외부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 폐지된 국방정신교육원을 재설립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정신전력 및 안보 관련 연구와 간부 학술교육을 담당하는 국방정신교육원은 1977년 설립됐다가 1998년 폐지됐다.

군 당국은 내년 정신교육 예산도 크게 늘려 잡았다. 2011년 국방예산 중 정신교육 예산은 225억 원으로 올해 대비 23.6% 늘었다. 2009년 예산에 비해서는 2년 만에 53.1% 급증한 수치다.

세부항목을 보면 진중문고 도서구입 예산이 20억원 늘었고 귀순자 초빙 교육(10억원), 대대급 민간인력 초빙 강연(11억원) 예산이 신설됐다.

군이 정신교육을 새삼 강조하고 나선 것은 신세대 장병들의 안보관이 느슨해졌다는 판단 때문이다. 특히, 천안함 피격사건을 계기로 군의 정신전력 강화 필요성이 잇따라 제기됐다.

매주 금요일 오후 1교시 문화단결활동, 2교시 기본정훈, 3교시 명강특강으로 구성된 정신교육이 내실 있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문제점으로 꼽혔다. 정신교육 시간은 대체로 국군방송을 보여주고 나서 토의시간을 갖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병사들이 수면을 보충하는 시간으로 전락했다는 지적까지 나왔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