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날개달기]기독교방송문화센터 영재교육학술원

입력 1999-11-15 18:56수정 2009-09-23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이들은 무한한 가능성의 덩어리. 아이 속에 숨어있는 그 무언가를 끄집어내어 맘껏 키워갈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어른들의 몫이다. 각자의 재능을 살려 ‘공부한다’는 압박감 없이 즐겁게 배우며 쑥쑥 커나가는 아이들이 있는 곳,그 현장을 소개한다. 자, 우리 아이에게 날개를 달아주자.》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기독교방송문화센터 영재교육학술원. 초등학교 4학년 남녀아이 6명이 두 팀으로 나뉘어 토론을 벌이기 시작했다.

오늘의 과제는 불타없어진 신라시대 황룡사지 9층목탑의 복원. “당시 신라인들은 황룡사 탑의 각 층마다 소원을 담았다는데 어떤 것이었을까”라는 문제가 주어졌다.

“1층은 ‘나라를 평안하게 하는 것’이라고 하자.”

“그건 너무 막연하지 않아?”

“음… 가뭄같은 피해가 없어야 백성이 잘 되지. ‘자연재해를 없게 해주세요’는 어때?”

“좋아. 그리고 관리들이 나쁘면 안돼.”

“그래. ‘탐관오리가 없게 해주세요’.”

“‘백성들의 반란이 안 일어나게 해주세요’도 있었을 것 같애.”

9가지를 다 생각해낸 아이들은 범위가 넓은 것부터 좁은 것 순으로 층배치를 바꿔가며 과제를 완성했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각 층별로 여진 말갈 등 정복해야 할 민족을 표현했다”는 교사의 설명이 이어진 후 탑 그림에 각 민족의 특성을 상징하는 문양을 생각해 그려넣는 것으로 수업은 끝났다.

아이들이 토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하는 철저한 학생주도의 수업이다. 이 영재교육학술원에서는3개월단위로‘자동차’ ‘청바지’ ‘모의재판’ ‘미생물의 세계’ 등 한가지 주제를 놓고 아이들이 스스로 연구해 발표하도록 하는 프로젝트수업을 한다.

“지능이 높고 창의력이 뛰어난 영재들에게 자신의 능력과 관심에 적합한 학습기회를 줌으로써 잠재능력을 최대한 계발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 목표”라고 윤여홍부소장은 설명.

지능검사 창의적문제해결력검사 부모체크리스트 등을 토대로 뽑은 상위 3% 이내의 영재들이 이곳에서 공부한다. 현재 만30개월의 영아부터 중학생까지 400여명으로 초등학생이 과반수.

아이들은 재능에 따라 ‘언어·사회’반과 ‘수학·과학’ 반으로 나뉘며 ‘사고력’ 수업은 공통으로 받는다.과목당 주1회 1시간 수업. 40여명의 과목별 전공교사가 4∼8명의 소수를 가르친다. 수강료는 과목당 1개월에 6만원. 검사비용은 3만∼7만5000원.

3년째 이곳에 다니는 원정(초등2)이의 어머니 정균순씨(38·서울 광진구 광장동)는 “아이가 다른 학원보다 이 영재수업을 제일 좋아하고 어려운 문제라도 스스로 생각해 풀어내려고 한다”며 “아이의 지적호기심을 만족시켜줘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재교육학술원은 한국교육개발원 조석희박사 등 전문가들의 자문으로 영재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해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대표적 사설 영재교육기관. 양재동센터(02―579―4088)외에 서울 양천구 목동센터(02―650―7535)와 대전분원(042―485―1117)을 두고 있다. 또 전국 40여개 영재교육연구실에 상위 15%이내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을 공급하고 있다.

〈윤경은기자〉keyoon@donga.com

▼부모를 위한 체크리스트▼

영재교육학술원에서는 70가지 문항의 ‘부모 체크리스트’를 어린이 영재성파악의 중요한 도구로 삼는다. 아이가 다음의 9가지 중 7가지 이상에 해당되면 영재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①수개념의 발달이 또래 아이들에 비해 1∼2년 빠르고 수의 관계에 대단한 흥미를 보인다.

②글을 읽기 시작한 시기가 또래에 비해 1∼2년 이르다. 일반 아이들은 만5∼6세에 읽는다.

③단순한 과제보다 깊은 사고를 요구하는 놀이를 좋아한다. 바둑 장기 레고 수수께끼 등을 좋아하고 잘 한다.

④‘왜’라는 질문을 귀찮을 정도로 해댄다.

⑤또래 아이들보다 높은 수준의 책을 좋아하고 책읽기를 즐긴다.

⑥한번 들은 것은 오랜 후에도 잊지않을 정도로 기억력이좋다.

⑦상상력이 풍부해 많은 이야기들을 꾸며낸다.

⑧특정기간 동안에는 어느 한 주제에 대해서만 관심을 갖고 그외의 것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

⑨한가지 문제나 활동에 몰두하면 이름을 불러도 못듣거나 밥먹는 것도 잊어버릴 정도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