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작가 이작품]김와곤作 「환영을 통해본 우리들의…」

입력 1998-09-30 19:39수정 2009-09-25 00: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와곤씨(36)의 작품 ‘환영을 통해본 우리들의 자화상.’ 한눈에 초현실주의 작품임을 알 수 있다. 어떤 대목에서는 초현실주의의 대표적인 화가 살바도르 달리가 떠오르기도 한다.

노을진 해변과 여성의 뒷모습,아무 상관이 없을 것 같은 대상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한 화면에 담았다. 낯설다. 비합리적이지만 선명하기만 한 꿈의 기억이 이럴까.

작가의 말. “세기말 ‘인간은 무엇일까’라는, 실존의 의미를 캐고 싶었습니다.”

작품은 복합적인 상징의 구조물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사각의 틀은 구속(拘束)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안식처라는 의미도 있다. 뒷모습은 익명성과 인간 일반에 대한 상징.“초현실주의는 현실을 외면하는 게 아니라 현실에서 보지 못하는 것을 발견하는 작업”이라고 말한다.

다섯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는 10월13일까지 서울 종로구 관훈동 갤러리 도올 02―739―1406.

〈허 엽기자〉heo@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