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유윤종의 쫄깃 클래식感]골트베르크 변주곡이 원래 자장가였다고?

입력 2018-10-16 03:00업데이트 2018-10-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자장가는 듣는 사람에게 평화로움과 진정을 가져다주어 잠으로 인도합니다. 그러나 ‘그 음악은 내게 자장가야’라고 한다면 좋게 들리지는 않습니다. 따분해서 졸음이 오는 음악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실제 ‘잠을 유발하기 위해’ 작곡되었다는 대곡이 있습니다. 바흐의 ‘골트베르크 변주곡’입니다.

전해지는 이야기는 이렇습니다. 바흐가 활동하던 작센 공국에는 카이저링크 백작이라는 인물이 러시아 대사로 와 있었습니다. 그는 불면증으로 골치를 앓고 있었는데, 바흐가 이를 듣고는 ‘잠이 잘 오게 하는 음악’으로 이 변주곡을 써 주었습니다. 잠이 오지 않을 때마다 백작은 자신이 데리고 있던 음악가 요한 고틀리프 골트베르크에게 이 곡을 연주하게 했고, 결국 잠을 잘 이룰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음악학자 요한 니콜라우스 포르켈의 바흐 전기에 나오는 얘기입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카이저링크 백작을 위해 이 곡을 연주했다는 골트베르크는 이 곡이 작곡된 1741년 열네 살에 불과했습니다. 물론 그 나이에 완숙한 연주를 펼치는 신동 음악가도 있지만, 귀족의 전속 음악가로 활동하기에는 이른 나이에 틀림없습니다. 게다가 포르켈이 이 이야기를 적은 것은 1802년이니 카이저링크와 바흐의 일화로부터 한 갑자(甲子)가 흐른 뒤입니다. 그가 독자의 재미를 위해 ‘잠이 오는 변주곡’ 일화를 꾸며냈을 가능성은 다분합니다.

그러나 잠이 오든 안 오든 간에 이 변주곡은 더없이 멋진 작품입니다. 선율의 아름다움과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모두 갖추고 있으니까요. 익숙한 기분으로 듣고 있으면 긴장이 풀리면서 잠이 솔솔 올 수도 있지만, 하나하나의 변주가 주는 새로운 세계를 짚어가며 듣다 보면 잠은커녕 오히려 강한 각성효과까지 듭니다.

17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는 피아니스트 허원숙이 토카타 D단조와 G단조, 부소니가 편곡한 ‘샤콘’ 등 바흐의 다른 작품들과 함께 이 ‘골트베르크 변주곡’을 연주합니다. 그는 최근 폴란드 ‘Dux’ 레이블로 골트베르크 변주곡 음반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유윤종 전문기자 gustav@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