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야구장 축구장으로 “따라와∼”

입력 2006-05-05 03:00수정 2009-10-08 10: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축구와 야구장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프로축구는 5일 경기 모두 초등학생 이하 어린이들에겐 무료다.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는 어린이 난타, 마술인형극 공연이 마련된다. 선착순 1000명의 어린이에게는 팬시 용품을 선물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낮 12시 30분부터 영화 ‘웰컴 투 동막골’과 FC서울 미드필더 히칼도와 함께하는 축구 묘기를 관람할 수 있다. 광양축구장에서는 선수 사인도 받고 애크러배틱 쇼도 볼 수 있다. 인형, 풍선, 마우스패드도 나눠준다.

프로야구는 문학과 광주야구장이 어린이에게는 입장료를 받지 않는다.

문학에서는 선착순으로 동전지갑, 캔 플라워 등 기념품을 준다. ‘퀴즈왕’ ‘훌라후프 짱’ 등 이벤트에 참여하면 게임기 등 경품도 받을 수 있다. 광주에서도 선착순 1000명에게 과자 선물세트, 영화 관람권 등을 준다.

대구야구장에서는 강속구, 타격왕 등 재미있는 야구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잠실야구장에서는 육군 군악대의 난타 공연과 LG선수들과 함께하는 미니 올림픽, 특전사 요원들의 태권도와 고공낙하 시범을 볼 수 있다.

태릉선수촌은 어린이 263명을 초청해 유승민(탁구)과 이옥성(복싱), 장미란(역도), 정지현(레슬링)의 사인회와 견학을 실시한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