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기업 일자리數 증가율, 내수기업의 4배”

임우선기자 입력 2014-07-07 03:00수정 2014-07-07 0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수 中企를 수출기업으로]
무역협회, 최근 7년간 성과 비교… 1인당 생산성도 2배이상 많아
6600여 개에 달하는 국내 기업의 최근 7년간 성과를 분석해 보니 수출기업이 내수기업보다 훨씬 많은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기업은 임금이나 1인당 생산성 면에서도 내수기업에 비해 2배가량 높은 수준을 자랑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국내 6573개사의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성과를 분석한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의 일자리 창출 및 생산성 비교 보고서’를 6일 발표했다. 연구원은 통계청이 매년 실시하는 ‘기업활동조사’ 패널기업을 분석 대상으로 삼아 이번 보고서를 작성했다.

그 결과 2012년 이들 기업은 2006년 대비 총 37만7000개(15%)의 일자리를 더 만든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21만6000개가 수출기업에서 생성됐고, 내수기업에서는 16만1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졌다. 2006년 대비 2012년의 일자리 수 증가율은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이 각각 33.3%, 8.7%였다. 특히 이 기간 수출기업들은 20만2000개의 상용직 일자리를 만든 것으로 집계돼 고용 안정성 면에서 ‘괜찮은 일자리(decent job)’를 다수 만들어낸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 기간 수출기업들은 경영 효율 제고를 위해 임시일용직 근로자도 3만1000명에서 4만5000명으로 46%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수출기업들은 생산성(1인당 매출액) 부문에서도 내수기업보다 앞섰다. 2012년 기준 내수기업의 1인당 매출액은 4억4000만 원 수준이었지만 수출기업은 10억4000만 원에 달해 내수기업의 2배를 넘었다. 증가율에서도 내수기업의 2012년 1인당 매출액은 2006년 대비 34.2%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수출기업은 5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그 결과 수출기업 근로자들은 내수기업에 비해 두 배가량 높은 임금을 받고 있었다. 2012년 기준 수출기업의 1인당 임금(급여·퇴직금·복리후생비 등 포함)은 7300만 원으로 내수기업(4600만 원)의 1.6배에 달했다. 2006년 대비 임금 증가율도 43.7%로 내수기업(26.5%)보다 높았다.

오세환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국내 수출기업들이 내수기업에 비해 여러 방면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국내 기업의 수출활동 참여율은 선진국보다 저조한 편”이라며 “더 많은 기업이 내수 시장을 벗어나 수출기업으로 가야 한국 경제의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우선 기자 imsun@donga.com
#수출기업#내수기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