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기업, 이것이 달랐다]샘표식품

입력 2009-09-19 03:03수정 2009-10-10 17: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수기업 샘표식품의 2대 박승복 회장(왼쪽)과 3대 박진선 사장이 서울 중구 충무로 본사에 위치한 요리교실 지미원에서 마주보며 웃고 있다. ‘내 가족이 먹지 못하는 것은 만들지도 팔지도 않는다’는 창업주의 소신을 3대째 이어가고 있다. 사진 제공 샘표식품
“장 담그는 어머니 마음처럼”… 3대 걸쳐 ‘간장 대명사’ 명성
샘표, 국내서 가장 오래된 상표
한식 세계화에 맞춰 해외 공략

‘샘물처럼 솟아라’라는 뜻에서 이름 지어진 샘표식품. 샘표는 국내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상표다. 1954년 5월 10일 등록되었으니 55년이나 된다. 현재 특허청에 등록된 68만여 건의 상표 가운데 최장수다. 우리 귀에 여전히 익은 ‘맛을 보면 맛을 아는 샘표간장∼’ CM송은 1961년에 첫 전파를 탔다. 48년이나 된 CM송이다. 올해로 창립 63주년을 맞은 샘표식품은 창립자 고 박규회 회장에 이어 박승복 회장(87)과 박진선 사장(59)까지 3대를 이어가며 간장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박 회장은 최근 펴낸 ‘장수경영의 지혜’라는 회고록에서 “‘가족을 위해 정성으로 장을 담그는 어머니의 마음가짐처럼’이라는 원칙이 장수기업의 바탕이 됐다”고 소개했다.

○ ‘등급 없는 간장’을 창립 이념으로

샘표식품 역사는 1946년 서울 중구 충무로에서 시작됐다. 광복 이후 일본인이 버리고 간 삼시장유양조장(三矢醬油釀造場)을 고 박 회장이 인수하면서부터다. 가정에서 담가 먹던 간장을 대량 생산하면서 고 박 회장은 “내 가족이 먹지 못하는 것은 만들지도 팔지도 않는다”는 소신을 창업 정신으로 내세웠다.

전쟁과 휴전 등으로 우여곡절을 거듭하던 샘표는 1954년 장류업계 최초로 연구실을 만들어 천연양조 간장인 순곡간장을 내놓았다. 시판되던 간장 대부분이 일본제품이던 당시, 품질로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현재 샘표간장의 효시다.

“간혹 지인들에게서 우리 집에서 먹는 고급품과 같은 것으로 보내달라는 부탁을 받아요. 간장공장 사장이니까 뭔가 특별한 것을 먹겠거니 했나 봐요. 하지만 우리 회사 제품은 고급이 따로 없어요. 모두 똑같은 샘표간장일 뿐입니다.”

창업자가 생전 인터뷰에서 강조했던 ‘등급 없는 간장’은 샘표의 창립이념이었다. 누구나 먹는 간장만큼은 재산이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똑같이 좋은 제품을 먹어야 한다는 게 창업주의 생각이었다. 그리하여 ‘장은 집에서 담가 먹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사 먹는 장이 맛있다’는 인식으로 바꿔 놓는 데 성공했다.

간장의 연도별 판매 증가율은 1954년을 기준으로 1958년에는 4.8배, 1959년에는 7.3배로 급격히 증가했다. 충무로 공장만으로는 수요를 감당할 수 없어 1959년 현재 서울 도봉구 창동 일대에 공장을 신설했다. 그리고 그해 홍콩으로 첫 해외 수출의 꿈을 이루기도 했다. 장류업계 1위로 자리 잡던 시기였다.

○ 3대로 이어지며 글로벌 시장 공략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샘표는 기업 규모를 키웠다. 1971년 주식회사로 전환하고 샘표식품공업으로 이름을 바꿨다. 장류뿐만 아니라 다양한 가공식품을 생산했다. 1973년 충남 연기군에 조치원식품을 설립해 과일 통조림을 생산하고, 1976년에는 경북 포항시에 양포식품을 세워 수산물 가공 통조림을 생산했다. 창립 30주년을 맞은 1976년 샘표식품은 한국생산성본부 주관의 ‘한국 10대 경영력 우수 기업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 박 회장 체제의 2세 경영이 시작된 시점이기도 했다.

하지만 위기가 찾아왔다. 3차례에 걸친 간장파동은 회사를 휘청이게 했다. 특히 1985년 영세 제조업체의 불량간장 불똥이 전체 장류업체로 튀었다. “담가뒀던 마늘장아찌를 통째로 버렸다” 등의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

“제가 TV에 출연하겠습니다. 정공법으로 담판을 지으면 됩니다.” 당시 박승복 사장이 나섰다. 그는 “샘표는 안전합니다. 마음 놓고 드십시오. 주부님들의 공장 견학을 환영합니다”라는 문안을 직접 작성하고 광고에 등장했다. 소비자들이 귀를 기울였고, 신뢰도 되찾았다.

그래서 샘표는 가업을 3대째 이어가면서도 ‘시작의 마음(초심)’을 가장 중시한다. 1990년대부터는 소비자의 입맛이 다양해져 간장 수요가 줄고, 대기업까지 뛰어들면서 경쟁이 더욱 가속화된 상황에서도 신뢰를 강조하는 이유다. ‘간장만 만드는 데 60여 년이 걸렸다’는 샘표의 3대 박진선 사장은 “해외 진출의 목적은 우리 음식의 세계화에 있다. ‘우리의 맛으로 세계인을 즐겁게 한다’는 샘표의 글로벌 전략을 펼치겠다”며 샘표의 새 장을 열고 있다.

샘표식품 약사

―1946년 고 박규회 회장, 삼시장유양조장 인수

―1954년 샘표 상표 특허청 등록

―1959년 서울 창동공장 신설

―1971년 주식회사 전환, 샘표식품공업으로 사명 변경

―1973년 충남 조치원식품 설립, 과일 통조림 생산

―1976년 경북 양포식품 설립, 수산물 가공 통조림 생산

―1987년 경기 이천공장 준공 및 가동

―2000년 금탑산업훈장 수상

―2001년 충북 영동공장 준공

―2002년 업계 최초로 장류 전 부문 HACCP 지정

―2008년 한국경영자협회 선정 가장 존경받는 기업 선정

강혜승 기자 fin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