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 “이산가족 6만명 전면 생사확인 시급… 명단 교환 요구할것”

윤완준기자 입력 2015-08-31 03:00수정 2015-08-31 10: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北, 9월7일 이산상봉 실무접촉 수용 남북이 추석(다음 달 27일) 전후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기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다음 달 7일 갖기로 29일 전격 합의했다. 북한이 우리의 실무접촉 제안에 이례적으로 빨리 호응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탄력이 붙게 됐다.

남북이 모처럼 이산가족 상봉에 의기투합한 만큼 정부는 이번 기회에 남북 이산가족 전면 생사 확인과 상봉 행사 상시화 등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시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북한은 29일 대한적십자사의 전날 이산가족 상봉 제의를 수용하는 통지문을 판문점 남북 연락관 직통전화 채널을 통해 보내왔다. ‘다음 달 7일 판문점 한국 지역인 평화의 집에서 실무접촉을 열자’는 우리 측 제의를 수용한 것이다. 북한이 업무일이 아닌 토요일에 반응을 보인 것은 이례적이다.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의 다음 단계로 이산가족 6만6200여 명의 전면 생사 확인을 위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북한에 요구할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남북 고위급 접촉에서 이산가족 명단 교환 얘기를 꺼냈지만 북한 대표단이 생사 확인 조사에 시간이 많이 걸려 당장은 어렵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이 당국자는 “한국 대표단은 이에 동의해 8·25 합의문에 넣지는 않았다”며 “적십자 실무접촉 차원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남북 고위급접촉에서 북한도 이산가족의 생사 확인이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고 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에서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명단 교환이 이뤄지면 이산가족이 원할 때 언제든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에서 만날 수 있는 상시 상봉도 제안할 계획이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