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6일 새 6번 ‘사고철’ 코레일, 놔두면 더 큰 사고 부를 것

입력 2018-11-28 00:00업데이트 2018-11-28 00: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6일 새 여섯 차례 사고다. 도저히 국가 기간 철도에서 일어난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일이 19일부터 24일까지 코레일(한국철도공사) 관할 구간에서 발생했다. 서울역 굴착기 충돌과 오송역 단전, 분당선 고장 사고로 코레일 측이 긴급 안전대책회의를 연 당일인 23일에도 원주역에서 무궁화호 발전기가 고장 났다. 다음 날 2건의 고장 사고가 추가됐다. 급기야 국토교통부는 어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코레일에 대한 고강도 조사를 벌이겠다고 발표했다.

사고 후속 조치도 문제가 많았다. 막연히 “30분 뒤 운행이 재개된다”고 방송해 열차 내에서 1시간 넘게 기다리도록 하는가 하면, 사고 원인은 알리지 않은 채 “다른 교통편을 이용하라”고 안내하는 등 승객을 무시한 일방적 조치가 공분(公憤)을 키웠다. 참다못한 승객들이 비상망치로 차창을 깨기도 했다. 이런 철도를 어떻게 믿고 승객 안전을 맡길 수 있겠나. 인명 참사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사설
운동권 정치인 출신 오영식 사장은 2월 취임하자마자 과거 불법파업으로 해고된 철도노조원 98명을 복직시켜 논란이 됐다. 노조에 힘이 실리고 노사 간 긴장이 풀어지면서 근로 기강해이와 이에 따른 안전점검, 시설 관리 등이 문제로 제기돼 왔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임명된 코레일 및 그 자회사 임원 37명 가운데 13명이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낙하산’이다. 코레일 경영이 이런 전리품 나눠먹기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 아무리 안전대책을 강조해도 영(令)이 서지 않을 것이다. 우선 오영식 사장에게 기강해이 및 관리 책임을 물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