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연봉 과학기술인]<6>CG전문가 이인호 박사

입력 2008-10-24 02:59수정 2009-09-23 22: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디지털 액터’ 기술로 미국 할리우드의 아성에 도전하는 이인호 대표는 “예술을 아는 엔지니어, 기술을 아는 예술가가 만날 때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올릴 수 있다고”말했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 기자
‘디지털 액터’ 기술 개발… ‘한국의 픽사’ 꿈꾼다

○ 1995년 로봇 눈과 처음 만나다(3000만 원대)

이인호 박사는 대학에서 기계공학을 공부했다. 로봇이 사물을 인식하는 기술에 관심이 많던 이 박사는 로봇 강국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다. 그리고 거기서 ‘컴퓨터 비전’이라는 학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은 반도체 강국으로 거듭나고 있었다. 수많은 반도체 공장이 들어섰고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불량품도 늘어났다. 물체 움직임이나 모양을 정확히 인식하는 ‘로봇 눈’ 기술은 불량품 검사에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이었다. 이 분야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눈에 띄었다.

로봇 눈 기술을 연구하면서 욕심이 생겼다. 정적인 사물보다 사람처럼 좀 더 생동감 넘치는 움직임을 포착하고 싶었다. 컴퓨터그래픽(CG) 연구를 하는 동료들과의 만남이 잦아졌다. 때마침 사람 동작을 인식하는 ‘모션 캡처’ 장비가 연구원에 들어왔다.

‘이제야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찾았다’는 생각에 밤잠을 못 이뤘다.

○ 2004년 예술을 아는 엔지니어가 되다(1억 원대)

마침내 엔지니어로서는 한 번도 꿈꿔보지 못한 영화제작일을 하게 됐다. 스타급 배우들이 대역을 쓰지 않고서도 위험한 액션 연기를 하려면 결국 CG기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사람의 섬세한 숨결과 동작을 담아내기란 좀처럼 쉽지 않았다.

무엇보다 같은 팀이지만 엔지니어와 그래픽 디자이너 간에 의견 차가 컸다. 엔지니어는 감성에 메말랐고 디자이너는 난해한 엔지니어의 언어가 생소하기만 했다.

그러나 오랜 대화는 결코 허물어지지 않을 것 같던 둘 사이의 벽을 허물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지금의 ‘디지털 액터’ 기술이다.

영화 ‘호로비츠를 위하여’에서 배우 엄정화 씨가 대역 없이 어려운 피아노 연주를 뽐낼 수 있었던 것도, 한국형 블록버스터 ‘중천’에서 배우 정우성 씨의 날렵한 무술 솜씨도 모두를 감쪽같이 속여 넘기는 CG기술이 만들어낸 작품이다.

연구자에게는 ‘낯선’ 대종상 기술상까지 받았다. 차츰 CG 효과를 맡기러 오는 영화 제작자와 게임 제작자가 늘었다.

○ 2007년 위험한 도전 나서다(연봉을 깎다)

지난해부터 이 박사는 ‘연구자’가 아니라 영화CG제작 스튜디오 ‘대표’로 불리기 시작했다. 2006년 정부 과제가 끝나자 모두가 뿔뿔이 흩어질 상황에 직면했다. 수년간 호흡을 맞추며 모두가 ‘예술을 아는 엔지니어’ ‘기술을 아는 아티스트’가 돼 있었던 터였다.

모두가 지금까지 못해 본 위험한 도전을 한번 해보기로 의기투합했다. 마침 연구원 안에서는 연구 내용을 사업화하는 연구원 기업 설립 바람이 불고 있었다.

2007년 초 한창 회사 설립을 준비하고 있을 즈음 희망새 한 마리가 날아들었다. 애니메이션 영화 ‘스튜어트리틀’ ‘라이온킹’을 만든 할리우드 영화 감독 롭 민코프 감독이 우연히 방문한 것이었다. 한참 설명을 듣고 돌아간 그는 얼마 뒤 자신이 제작 중인 영화 ‘포비든 킹덤’ 주요 장면의 CG효과를 맡아 달라는 서신을 보내왔다. 회사를 설립하기도 전에 할리우드를 비롯한 홍콩 제작사들을 당당히 제친 것이었다.

7개월간의 제작 기간 12명의 회사 멤버가 70명 규모로 불었다. 첨단 기술을 활용해 영화를 만들면서 이 박사는 자칫 잃어버릴 수도 있었던 삶의 열정과 재미를 되찾아가고 있다.

지금도 “안정된 일을 버리고 돈도 못 버는 영화판에 왜 뛰어드느냐”며 걱정하는 이가 많다. 하지만 이 박사는 지금 즐겁고 앞으로 앞선 기술로 좋은 영화를 만들고, 또 세계 최고 스튜디오인 픽사보다 더 앞선 제작사를 꿈꾸고 있다.

박근태 동아사이언스기자 kunta@donga.com

한국산업기술재단 공동 기획

▼주목! 이 기술▼

미국 할리우드가 주도하는 블록버스터급 영화는 2000년대 들어 컴퓨터 특수효과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추세다. 최근 제작되는 영화는 편당 3000쇼트 분량 중 500쇼트 이상에 컴퓨터그래픽(CG) 기술이 사용되고 있다. 2007년 개봉한 영화 ‘300’은 아예 모든 장면을 스튜디오에서 촬영했을 정도로 많은 CG 기술이 사용됐다. 적용되는 분야도 광범위하다. 지금은 흔적조차 찾기 힘든 고대도시는 물론이고 말을 타고 달리는 무사나 미묘한 표정을 짓는 가짜 얼굴도 마치 실제처럼 재현해낸다.

● 이인호 박사는

1968년 경남 합천 출생

1991년 부산대 정밀기계공학과(학사, 석사)

1995년 일본 오사카대 정보공학과(박사)

1996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입사(선임연구원)

2000년 5월∼2004년 1월 ETRI 모션정보연구팀장(선임연구원)

2004년 1월∼2007년 3월 ETRI 디지털액터연구팀장(책임연구원)

2007년 4월∼ ETRI 연구소기업 2호 매크로그래프 대표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