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대 짠돌이]SBS-TV 박수택 앵커

입력 1999-03-22 18:51수정 2009-09-24 08: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BSTV ‘나이트라인’ 뉴스진행자 박수택앵커(41). 그가 몰고 다니는 95년식 아반테 승용차의 운전석 옆에는 언제나 한 권의 공책이 놓여있다. 출발지 출발시각 도착지 도착시각 주행거리 등을 빠짐없이 기록해두는 ‘자동차 운행일지’. 3년여의 일본특파원 시절을 포함해 10년째 지켜오는 습관이다.

‘어느 주유소에서 ℓ당 얼마에 어느 정도 넣었다’고 꼭 기록해둔다.

지난번 기름을 넣은 뒤 몇 ㎞나 달렸는지 계산해 연비도 적어넣는다. 차 정비내역도 함께 써놓아 제때 손을 본다.

“연비를 계산해 비교해보면 낭비가 한눈에 보여요. 기름소비량도 주행거리처럼 매번 숫자로 확인할 수 있으면 함부로 낭비하지 못할 겁니다.”

거리와 주행시간을 기록해두기 때문에 두번째 갈 때는 시간낭비 없이 정확히 맞춰 갈 수 있는 이점이 있다고. 그는 회사에서 시간외근무수당 측정을 위해 각자 기록하는 출퇴근시간도 분단위까지 정확하게 적는다.

“다소 귀찮긴 하겠지만 10초만 투자하면 돼요. ‘남자가 쫀쫀하게…’라는 사람도 있지만 작은 일을 못하면 큰 일도 못하지요.”

그는 다음달 18일 아주대 경영대 동창회에서 ‘아나바다 장터’를 열 계획이다. 선배의 자녀들이 안 쓰는 장난감 책 옷 등을 후배의 자녀들에게 싼 값에 물려주고 싶어서다.

〈윤경은기자〉keyo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