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미래재단, 창립 10주년 기념식 진행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10-20 11:16수정 2021-10-20 11: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BMW코리아미래재단이 창립 10주년 기념식을 19일 진행했다.

지난 2011년 7월 공식 출범해 올해로 창립 10주년을 맞이한 BMW코리아미래재단은 BMW 코리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국내 수입차 법인 최초로 설립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사전 녹화된 이번 창립 10주년 기념식에는 한국을 방한한 BMW 그룹 아시아 태평양 총괄 부사장 헨드릭 폰 퀸하임, BMW 코리아 미래재단 한상윤 이사장과 이사진을 비롯해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수료생, 재단 정기 기부자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폰 퀸하임 부사장 환영사를 시작으로 BMW코리아미래재단의 지난 10년간의 성과와 발자취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비전 및 신규 사업을 소개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주요기사
폰 퀸하임 부사장은 “BMW 미래재단은 지속가능한 성장과 한국 사회의 발전, 친환경 리더십과 글로벌 인재 양성, 기부 문화 확산 등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에 집중하며 10주년을 맞이했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발걸음을 내디디며 ‘이어주고, 변화를 만들며, 공감을 이끈다’는 재단의 새로운 핵심가치를 성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 동안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지원하고자 노력해 온 BMW 그룹 코리아는 앞으로도 BMW 코리아 미래재단과 함께 한국의 기업 시민으로서 그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끌어 나갈 인재들을 성장시켜 나갈 예정이다.

BMW코리아미래재단은 10주년 기념 공식 SNS 계정을 개설했다. 재단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가장 가까이에서 함께 하는 우리’를 뜻하는 ‘퓨처 히어로’를 슬로건으로 상호적인 콘텐츠 및 이벤트를 통해 참여형 소통 창구로 활용하며 새롭게 수립한 핵심가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BMW코리아미래재단은 아동을 위한 과학 창의교육 프로그램 ‘주니어 캠퍼스’, 미래 인재를 위한 자동차 산업 특화 직무 강연 프로그램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환경 교육 프로그램 ‘넥스트 그린’ 등 다각도의 목적사업을 펼쳐 나감으로써 미래 인재 양성과 한국 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누적 21만5000여 명이 재단에서 제공한 교육 및 나눔 활동의 혜택을 제공받았고, 2020년까지 누적 기부금액은 약 237억 원에 달한다.

BMW코리아미래재단은 지난달 기존 주니어 캠퍼스를 비대면 방식으로 확장한 ‘온라인 라이브 주니어 캠퍼스’를 출범하고,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이동식 친환경 에너지 저장소(ESS)로 활용하는 ‘넥스트 그린 투 고’ 등 다양한 신규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BMW그룹코리아는 이날 BMW 코리아 미래재단 10주년을 기념해 ‘영 탤런트 드림 프로젝트’ 협력 학교에 BMW 및 MINI 차량 10대를 기증했다. 연구용 자동차는 각각 경북도립대학교, 동아공업고등학교, 대전공업고등학교, 수원공업고등학교, 여수공업고등학교, 용산철도고등학교, 유성생명과학고등학교, 전주공업고등학교, 충남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총 10개 학교에 전달됐다. 이로써 BMW코리아는 설립 이후 현재까지 총 142대의 연구용 차량을 기증하며 전문 기술인력 양성을 위한 활동을 끊임없이 전개하고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