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호날두 “내 머리 맞았어”에 아디다스 “공에 안 닿았다” 증거제시

입력 2022-11-30 12:34업데이트 2022-11-30 18: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 전 첫 골이 자신의 머리에 맞고 들어갔다고 주장하자 공인구 ‘알 리흘라’ 제조사 아디다스가 과학적인 증거를 내놓으며 반박에 나섰다.

포르투갈은 29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에 위치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우루과이에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포르투갈은 2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포르투갈은 후반 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가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앞서갔다. 이 크로스에 호날두가 헤더를 시도했지만 판독 결과 호날두의 머리에 닿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페르난데스의 골로 공식 기록됐다.

이 골이 인정됐다면 호날두는 포르투갈 역사상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선수로 기록될 수 있었다. 그 때문인지 호날두는 경기 후에도 자신의 머리에 공이 닿았다고 계속 주장했다.

호날두와 절친한 영국 출신 방송인 피어스 모건은 호날두가 문자를 보냈다며 “호날두가 공이 이마에 닿았다고 했다. 페르난데스도 그 사실을 인정했다”면서 호날두의 골로 기록을 정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데일리메일사진=데일리메일






논란이 이어지자 30일 아디다스는 공식 성명을 내며 적극적으로 반박에 나섰다. 영국 ‘스카이스포츠’.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아디다스는 “월드컵 공인구 알 리흘라 안에 장착된 ‘커넥티드 볼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골이 들어갈 때 호날두가 그 공에 어떠한 접촉도 하지 않았다는 걸 확실하게 증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디다스는 공 안에 설치된 500Hz IMU 센서는 높은 수준의 분석 정확도를 갖고 있는데 포르투갈의 첫 골이 들어갈 당시 호날두가 공에 가한 어떠한 외력도 측정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디다스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페르난데스가 공을 찰 때는 센서가 움직임을 감지하고 그래프가 파동을 보였다. 하지만 호날두가 헤더를 시도할 때에는 이런 파동이 나타나지 않았고, 다시 공이 땅에 닿았을 때 센서가 다시 움직임을 감지했다.

이 논란에 대해 페르난데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나는 그에게 패스하고 있었다. 호날두가 공을 터치한 것 같았다”고 말하면서 호날두의 골이 맞는 것 같다고 거들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페르난도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도 “우리 팀은 매우 잘했고, 나머지는 내게 중요하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