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73억 저택에 도둑 들어”…머라이어 캐리, 휴가 중 봉변

입력 2022-08-15 15:58업데이트 2022-08-15 15: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53)가 강도 피해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연예매체 페이지식스는 14일(현지시간) “캐리가 이탈리아 카프리와 햄프턴에 있는 2000만 달러짜리 저택에서 호화생활을 하는 사이, 애틀랜타 집이 도둑맞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캐리는 약 73억원 상당의 애틀랜타 소재 저택을 사들인 바 있다.

경찰은 “도둑의 침입 흔적은 확인했다. 하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 중이다”라고 했다.

캐리는 ‘히어로(Hero)’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등의 히트곡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슬하에 이란성 쌍둥이를 두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