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기시다 “한국 호우 피해에 깊은 슬픔…하루빨리 예전 모습 되찾길”

입력 2022-08-11 16:15업데이트 2022-08-11 16: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한국에서 발생한 집중 호우와 관련해 “기록적 호우로 소중한 생명을 잃고 시민 생활에 큰 피해가 생긴 것에 대해 깊이 슬퍼하고 있다”며 위로 메시지를 발표했다.

2014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당시 총리가 세월호 참사에 대해 위로를 전해온 적이 있지만 한국에서 벌어진 재해에 대해 일본이 총리 명의의 위로 메시지를 공식 발표한 건 이례적이다.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을 위해 일본 기업 압류 자산의 현금화 절차에 착수할지를 한국 대법원이 조만간 결정할 수도 있는 미묘한 시점에 일본 정부의 유화적 메시지가 나온 것이다.

11일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대표해 희생된 분들과 유족에 대해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표한다”며 “피해를 당한 분들을 위로하고 서울을 비롯해 피해를 당한 지역이 하루라도 빨리 예전의 모습을 찾도록 마음으로부터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상도 같은 날 별도 메시지를 통해 “한국 수도권 등의 기록적인 호우로 심각한 피해가 생겼다는 소식을 접해 마음이 아프다”며 “희생된 분들의 명복을 진심으로 기원하고 피해를 입은 분들의 빠른 회복을 바란다”고 전했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