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ISU “한국·헝가리 이의 제기 기각…심판진 최종 판정 존중”

입력 2022-02-08 09:59업데이트 2022-02-08 10: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코리아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판정과 관련해 한국과 헝가리 선수단의 이의제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ISU는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경기에 대해 한국과 헝가리로부터 항의를 받았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주심과 영상심판의 최종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국선수단으로부터 받은 항의는 황대헌의 준결승전 관련 실격이었다. ISU는 영상 화면을 통해 발표된 것처럼 레이스 중 1위로 올라서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을 늦게 했다고 주장했다.

ISU는 헝가리의 류사오린 실격 판정에 대해서도 류사오린이 진로 변경을 하던 중 상대 선수와 접촉했고 결승선에서 팔로 가로 막는 ‘암 블록’(arm block)으로 인해 두 차례 옐로카드를 받으며 최종 실격처리됐다고 설명했다.

ISU는 경기 규칙 위반에 따른 실격 여부 판정에 대한 항의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규칙에 따라 한국과 헝가리의 이의제기는 받아들이지 않으며 경기장에 있던 주심과 영상 담당 심판의 최종 결정을 지지한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전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